강형욱 “아이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해야”…개에게 물렸을 때 응급처치법은?

[사진=강형욱 유튜브, SBS 방송화면 캡처]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아를 무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문제의 폭스테리어에 대해 “안락사 시키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전했다.

강씨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듬TV’를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면서 “이 개를 놓치면 분명히 아이를 (또다시) 사냥할 것이다.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며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안락사가 심하지 않느냐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여러분의 부모, 자녀, 친구가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 보면 그렇게 이야기 못할 것”이라면서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 게 아니라 그냥 놓는 것이다. 키우면 안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폭스테리어/[사진=Eric-Issel/gettyimagebank]
앞서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35개월 된 여아가 같은 아파트의 주민이 키우던 12kg짜리 폭스테리어에게 허벅지를 물려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개는 이전에도 수차례 주민을 무는 사고를 낸 적이 있지만 주민들의 항의에도 불구, 견주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개에게 물려 병원에 가기 전 집에서 응급처치를 할 때는 먼저 깨끗한 수건으로 상처 부위를 감싸 높이 들고 지혈 후 물과 비누로 깨끗하게 씻는다. 집에 항생연고가 있다면 이를 도포한 다음 밴드를 붙이고 병원으로 간다.

만약 심하게 공격 받았거나 출혈이 심할 때, 또는 안면 부위를 물렸을 때는 119에 신고해 도움을 받아야 하며 평소 당뇨, 간질환을 앓았거나 면역계에 이상이 있었던 경우 패혈증을 비롯한 심각한 감염증에 이를 수 있으니 더욱 치료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