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연구개발 박차

[사진=GC녹십자랩셀]
GC녹십자랩셀은 지난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린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2019(Global Bio Conference)’에서 개발중인 차세대 NK(자연살해)세포치료제의 개발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는 바이오의약품 분야의 최신 개발 현황과 규제 동향 정보를 공유해 국내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진행되는 행사로,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이 자리에서 자사가 개발 중인 NK세포치료제의 가치와 개발 현황 등을 소개했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다. GC녹십자랩셀은 간암 및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한 NK세포치료제 ‘MG4101’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회사는 암세포에만 인식하여 살상률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단백질을 NK세포에 발현시킨 CAR-NK유전자치료제 개발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NK세포 대량생산 및 동결 제형 기술을 기반으로 한 CAR-NK 기술과 HER2 표적 항체 기술을 융합해 위암을 적응증으로 한 CAR-NK유전자치료제의 비임상 시험을 개시했다.

황유경 연구소장은 “GC녹십자랩셀은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독보적인 기술력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기존 연구과제와 함께 NK세포를 활용한 후속 연구도 활발히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