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가 건강에 미치는 좋은 효과(연구)

[사진=Maxim Safronov/shutterstock]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7월이다. 휴가기간 더위를 피해 여행을 떠나 휴식을 취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이와 관련해 휴가기간 휴식은 스트레스 수치를 조절하고, 면역 기능을 강화하는 등 건강 향상에 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 연구팀이 유전자 활성과 혈액 지표, 휴가기간과 휴가 한 달 후 웰빙 상태 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30~60세 사이 여성 102명을 대상으로 캘리포니아의 한 리조트에서 5일간 휴식을 취하기 전후로 혈액검사를 했다.

또 휴가 마지막 날, 한 달 뒤, 10달 뒤에는 우울증, 스트레스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연구 대상자 중 일부는 리조트에 머문 상태로 휴식만 취했고, 일부는 요가와 명상 수업에 참여했다.

대상자의 3분의 1은 기존에도 명상을 해왔으며, 이번 휴가기간에도 리조트의 명상 수업에 사전 등록했다. 나머지 3분의 2는 명상 경험이 없다. 명상 경험이 없는 여성 중 절반은 처음으로 명상 및 요가 수업에 등록했고, 나머지 절반은 휴식만 취했다.

연구 결과, 세 그룹 모두 휴가 마지막 날과 한 달 후 심리적인 웰빙이 개선된 경향을 보였다. 특히 휴양지에서 명상까지 한 그룹은 10달 후에도 우울증과 스트레스 감소에 있어 최고의 상태를 유지했다.

이 연구에서 휴식을 취한 연구 참가자들은 전원 혈액검사에서 유전자 발현의 변화와 노화 생물표지의 개선에 있어서도 눈에 띠게 좋아진 상태를 보였다. 연구팀은 휴가와 명상이 선천적 면역 및 염증, 방어 반응 등을 낮추는 것으로 보았다.

연구팀은 “일상에서 마감기한을 지켜야 하는 업무, 까다로운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일, 동료와의 경쟁 등 압박감이 들고 방어적인 태도를 취해야 하는 상황들은 스트레스 수치를 높인다”며 “리조트와 같은 환경에서의 휴식은 이처럼 고된 일상에서 벗어나도록 만든다”고 말했다.

이어 “긴장이 풀리는 휴가지에서 우리 몸은 방어적인 자세를 버리게 된다”며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지고 면역시스템과 연관이 있는 세포들도 그 영향을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분자 수준의 관점에서 봤을 때 휴식을 취하면서 명상까지 하면 더욱 좋은 변화가 일어난다. 단백질 생산과 사용에 있어 보다 효율적인 경향을 보인 것이다. 이 같은 변화는 전반적인 웰빙을 향상시키는 잠재적인 효과가 있어 보인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연구 결과(Meditation and vacation effects have an impact on disease-associated molecular phenotypes)는 ‘트랜스레이셔널 사이카이어트리((Translational Psychiatr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