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국가별 폐렴구균 백신접종 예방효과 조명


[한국화이자제약이 개최한 ‘프리베나13 Ready For Life 심포지엄 2019’이 성료됐다]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22~23일 콘래드 서울에서 의료진을 대상으로 ‘프리베나13 Ready For Life 심포지엄 2019’를 개최했다. 이날 유럽과 국내의 지역 역학 자료 분석을 통해 영유아 및 성인에서의 폐렴구균 백신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심포지엄은 소아 폐렴구균 국가예방접종(NIP) 도입 5주년을 기념해  ‘예방접종으로 시작되는 온 가족의 행복, 프리베나13’을 주제로 생후 6주 이상 소아부터 성인까지 폐렴구균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첫 날인 22일에는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김황민 교수가 소아 폐렴구균 백신 최신 지견을 주제로 국가별 폐렴구균 백신 도입에 따른 침습성 질환 예방효과 데이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황민 교수는 직접 연구자로 참여했던 국내 연구 내용을 기반으로 우리나라에서 높은 항생제 내성을 보이는 폐렴구균에 대한 폭넓은 예방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황민 교수는 “올해 유럽소아감염학회(ESPID) 발표에 따르면, 벨기에에서 2017~2018년 19A 혈청형으로 인한 침습성질환이 다시 증가함에 따라, 현재 벨기에에서 가장 중요한 혈청형으로 지목되었다”며 “벨기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SHC)에서는 2018년 11월 지역 역학에 따른 혈청형 분포 변화를 고려하여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접종권고 의견을 발표한 바 있다”고 했다.

이어 가톨릭의대 백신바이오 연구소장 강진한 교수(대한백신학회 회장)는 성인 폐렴구균 백신 최신지견을 주제로 만성질환자에서의 폐렴구균으로 인한 질환 발병 위험성을 소개하고, 성인에서의 폐렴구균 예방접종 중요성을 발표했다.  만성질환자는 건강한 성인에 비해 폐렴구균 폐렴에 걸릴 확률이 높게 나타나며, △당뇨병 환자의 폐렴구균 폐렴 발생 확률은 2.8~3.1배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천식 등 만성폐질환 환자는 7.7~9.8배 △만성심질환 환자는 3.8~5.1배, △흡연자는 3.0~4.4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진한 교수는 “국내에서 분리되는 페렴구균 혈청형들의 항생제 내성이 강해 영유아 대상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통한 군집 면역 형성만으로는 한계점이 분명히 존재한다”며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 만성심질환 등 만성질환을 가진 성인들은 미리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접종을 통해 해당 혈청형에 대한 직접적인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23일에는 하정훈소아청소년과의원 하정훈 원장이 ‘백신의 기본원칙 및 성인예방접종’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으며, 창원파티마병원 마상혁 과장이 예방접종과 이상반응 관련 사례를 함께 공유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