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방법? 생리통 다스리는 법 5

[사진=siam.pukkato/shutterstock]

날이 더우면 생리를 하는 게 더 힘들어진다. 어떻게 하면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을까?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생리통을 다스리는데 도움이 되는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 진통제 = 여성들 대개는 생리통에 시달리면서도 진통제 먹는 걸 꺼린다. 내성이 생길까, 걱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파라세타몰, 이부프로펜 등은 복용량만 지킨다면 위험할 것 없는 약들이다. 괜히 고생하지 말고, 생리통이 시작되면 바로 먹을 것.

여성들 가운데 20%는 진통제 정도로는 해결할 수 없는, 심각하고 파괴적인 통증을 겪는다. 부인과 전문의 캐롤라인 오버튼 박사는 “생리를 할 때면 옷 입는 방식을 바꿔야 하고, 일은 물론 사교 활동도 어렵고, 그래서 어떤 계획도 그 기간을 피해서 세워야 할 정도라면 정상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런 경우라면, 바로 의사와 상담할 것.

◆ 운동 = 생리 중에 운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반이 갈릴 수 있다. 각자 편한 대로 할 것. 싫은데도 억지로 운동을 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크게 거부감이 없다면, 생리 기간이라도 몸을 움직이는 쪽이 낫다. 대신 수영이나 걷기, 자전거 타기 같은 가벼운 종목을 선택할 것. 요가나 필라테스도 괜찮다.

◆ 생강 = 2012년 이란의 연구진은 120 명의 여성을 두 그룹으로 나눈 다음 한쪽에는 생강가루를, 한쪽에는 위약을 제공했다. 그 결과 생강가루가 생리통을 완화하는데 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생강가루를 섭취한 그룹이 위약 그룹에 비해 통증의 강도가 덜한 것은 물론 지속 시간도 짧았던 것. 생강가루는 생리를 시작하기 사흘 전부터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 물 = 수분이 부족하면 통증이 더 심해진다. 물을 충분히 마실 것. 허브차도 도움이 된다. 반면 술이나 커피는 자제하는 게 낫다.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날이 덥더라도 생리 중에는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할 것.

◆ 오르가즘 = 생리를 하면 자궁 근육이 과하게 수축하면서 혈관을 누른다. 그 결과 자궁으로 들어가는 혈액, 그리고 산소 양이 줄어들기 때문에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 그런데 오르가즘을 느끼는 순간에는 근육이 풀어지기 때문에 일시적이지만 생리통도 덜할 수 있다. 부인과 전문의 아니타 미트라 박사에 따르면, 생리 중에 자위를 하거나 섹스를 한다고 위험할 건 없다. 그러나 임신을 원하지 않는다면, 피임약을 먹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