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이 찌릿찌릿 아픈데…건초염 대처법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힘줄 윤활막염으로도 불리는 건초염은 힘줄을 싸고 있는 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건초염은 힘줄이 있는 곳이라면 어느 부위에도 발병할 수 있는데, 관절을 자주 사용하는 부위의 힘줄에 많이 발생한다.

주로 손목, 손가락 등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어깨, 무릎 등 움직임이 많은 관절에서 발병하기 쉽다. 이 질환은 힘줄을 둘러싸고 있는 막이나 막의 내부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하고 부종을 동반하기도 한다.

손목 건초염의 경우 손목에서 엄지로 이어지는 힘줄 쪽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따라서 손목이나 손가락을 반복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주부, 요리사, 미용사들이 걸리기 쉽다. 또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직장인들도 건초염에 잘 걸린다.

건초염 초기 1~2일은 통증 부위를 사용하지 말고 붓거나 열감이 있을 때는 냉찜질이 좋고, 열감이 없고 통증만 있을 때는 반대로 온찜질로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 주는 것이 좋다.

환부를 고정하는 보조기나 밴드를 착용하는 것도 치료를 돕는 좋은 방법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에 따르면, 대부분의 환자들은 이 같은 보존적 치료로 질환이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검사 후 수술을 해야 할 수도 있다. 만약 손과 손목의 반복적인 사용이 불가피하다면 일이나 운동 시작 전과 종료 후에 간단한 준비운동으로 힘줄의 유연성을 길러 주고, 틈틈이 휴식을 취해야 한다.

손목 건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먹을 쥐고 원을 그리듯 손목을 돌려주는 스트레칭을 수시로 하면 좋다. 이렇게 하면 손목에 쌓인 근육과 신경의 긴장을 해소시켜 준다.

또 무리한 동작을 반복한 경우 충분한 휴식과 함께 염증 반응을 감소시켜 줄 수 있는 얼음찜질이나 마사지등을 해주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