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SC 효능·안전성·편의성 인정받아”

[사진=심포지움에 참석한 리케 알텐 교수(중앙)와 르네 웨스토븐 교수(맨 오른쪽)]
셀트리온이 하반기 램시마SC의 유럽 허가를 앞두고 ‘2019 유럽 류마티스 학회(EULAR)’ 기간 램시마SC의 본격적인 학술 마케팅에 돌입했다.

셀트리온그룹은 13일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IFEMA 컨벤션 센터에서 ‘램시마SC를 통한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의 미래 재설계’라는 주제로 대규모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에는 700여 명의 의료관계자가 참석했으며, 램시마와 램시마SC의 임상 결과와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 치료 옵션의 편의성 등이 소개됐다.

셀트리온의 램시마와 램시마SC를 병행하는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 치료는 두 제형의 장점만을 취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는 치료 옵션이다. 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 내원 초기에 램시마 정맥주사 제형으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후 환자가 병원 방문 없이 램시마 피하주사 제형을 자가 투여해 약효를 유지할 수 있다.

세계 류마티스 학계의 주요 KOL(Key Opinion Leader)이자 이번 심포지움의 좌장을 맡은 독일 베를린 의약대학 류마티스 병원 리케 알텐 교수는 “이번 유럽 류마티스 학회에서 램시마SC의 높은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하면서 세계 의료계의 기대감이 커져가고 있다”며 “성분 변경 없이 인플릭시맙 단일 성분을 류마티스 환자들에게 제형을 변경하여 처방할 수 있게 된 듀얼 포뮬레이션 치료 옵션의 출현은 의료계의 혁신이라고 할 만하다”고 말했다.

벨기에 루벤 대학교 류마티스 전문의 르네 웨스토븐 교수는 “셀트리온의 램시마SC 제형은 바이오시밀러의 진화된 버전으로, 인플릭시맙 SC 제형 개발은 오리지널사(社)도 시도하지 못한 의미 있는 도전으로 평가해야 한다”며 “기존 IV만 존재하던 인플릭시맙 제재가 제형 변경이나 성능 개선을 통해 SC제형으로 허가받을 경우, 환자가 의약품 투여를 위해 병원에 자주 내원하지 않아도 되므로 환자의 편의성 및 의료 접근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르네 교수에 따르면, 램시마SC의 임상 결과는 대단히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임상 환자들의 실질적인 질병 개선 정도를 바탕으로 측정되는 평가 지표에서도 매우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났다. 듀얼 포뮬레이션 치료 옵션은 타 TNF-알파억제제보다 빠른 효과를 보이며 두 제형의 장점만 취할 수 있어 세계 의료계에서도 기대가 높다는 평가다.

한양대학교 류마티스병원 유대현 교수는 램시마의 실제 임상 자료(Real-World Data)를 근거로 램시마의 데이터가 오리지널의약품의 과거 임상자료와 비교해 유사한 효능 및 안전성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연내 램시마SC의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이 기대됨에 따라 이번 학회를 계기로 본격적인 램시마SC의 학술 마케팅에 돌입하는 한편, 하반기 다양한 학회를 통해 세계 제약 시장에 당사 바이오의약품의 우수성과 편의성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