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와 뺨이 수시로 붉어진다면.. “당뇨병도 의심해야”

[ 주사는 당뇨와 이상지질혈증의 증상일 수도 있다]

술을 먹지 않았는데도 얼굴이 붉어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를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안면홍조는 중년 여성의 갱년기 증상 중의 하나이지만 젊은 남녀들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안면 홍조는 카페인이 많은 커피를 많이 마셔도 생길 수 있다. 기온차가 심한 겨울에 가장 많이 나타나지만 요즘처럼 더위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면서 생길 수도 있다.

의학적으로 이를 주사(Rosacea)라고 한다. 코와 뺨 등 얼굴의 중간 부위가 빨개지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주사의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지만 감염, 음주, 모낭충, 화장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주사는 당뇨와 이상지질혈증의 증상일 수도 있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피부과 김혜원 교수는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경우 주사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고 했다.

김 교수팀은 국내 주사 환자와 만성질환, 항고혈압제 약물 사이의 관계를 분석해  당뇨와 이상지질혈증이 있으면 안면홍조증의 대표 질환인 주사 진단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annals of dermatology’에 게재했다.

연구팀이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등 5개 병원에서 진료(2011~2015년) 받은 환자 139만9528 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전체 환자 중 2536 명(0.18%)이 주사로 진단받았는데 여성이 1745 명으로 남성보다 2배가량 많았다.

당뇨와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환자는 주사 진단 확률이 각각 2.8배, 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원인은 유전적인 요인과 음주 등의 후천적 요인으로 인한 전신 만성질환 등이 지목되고 있다. 지질단백질의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켜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jimin

    [축복의 공유]Sharing Blessings intractable disease testimony (출처 : 건강의학 http://me2.do/I5lAEQWA
    상담 안내: 082(한국) 010 5475 7080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