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1000억 투자해 수액제 신공장 건설

[사진=오송 수액 신공장 기공 기념사진]
씨제이헬스케어는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1000억 원을 투자해 신공장을 설립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씨제이헬스케어의 신공장은 지난해 4월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의 첫 대규모 투자사업이다.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 2893제곱미터(약 1만 평) 규모로 지어진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의 수액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공장이 완공되면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약 1억개까지 늘어나게 된다.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 신공장은 2020년 완공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변형원 씨제이헬스케어 상무는 “이번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이라며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