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걱정된다면, 잇몸 관리부터 꼼꼼하게 (연구)

[사진=gettyimagesbank/JV_LJS]
알츠하이머 가족력이 있다면, 특히 잇몸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치은염과 알츠하이머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노르웨이 베르겐대학교 연구팀이 치은염을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알츠하이머의 진행을 빠르게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치은염을 유발하는 박테리아가 입에서 뇌로 이동할 수 있다는 DNA 기반 증거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알츠하이머 환자 53명을 대상으로 검사했을 때 96%에서 치은염을 유발하는 박테리아의 유해 효소를 발견했다. 이 박테리아는 뇌의 신경세포를 파괴할 수 있는 단백질을 생성해 기억력 저하를 불러일으키며 궁극적으로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피오틀 마이델 박사는 “해당 박테리아가 알츠하이머를 일으키는 것은 아니지만, 발병 위험을 증가시키고 병의 진행을 빠르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델 박사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 꼼꼼한 칫솔질 및 치실 사용을 권유했다. 특히, 알츠하이머 가족력이 있다면 정기적인 치과 방문을 통한 치은염 예방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최근 박테리아의 유해한 효소를 차단하는 약물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알츠하이머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시도할 예정이다. 마이델 박사 연구팀은 후속 연구를 통해 해당 약물을 시험할 계획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