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안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5

[사진=wildpixel/gettyimagesbank]

‘입은 건강에 대해 속이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 치아와 잇몸 등의 입안 상태를 보면 그 사람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는 뜻이다. ‘웹 엠디’가 소개한 입이 말해주는 건강 상황 5가지를 알아본다.

1. 당뇨병과 잇몸병

당뇨병은 감염에 대한 신체의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 혈당이 증가하면 잇몸병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또한 잇몸병은 혈당 수치를 유지하기 힘들 게 한다. 혈당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함으로써 잇몸을 보호할 수 있다.

2. 입속 세균, 심장에 영향

몇 가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잇몸병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심장병을 더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신체의 다른 부위처럼 입안 건강도 잘 돌보는 게 좋다.

3. 골다공증과 구강 질환

골다공증은 턱뼈를 비롯해 신체의 모든 뼈에 영향을 주며 이는 구강 질환을 야기하기도 한다. 치주염을 일으킨 세균은 턱뼈를 약하게 만든다.

4. 빈혈증과 흐릿한 잇몸

빈혈증이 있을 때 입이 아프고 입안의 색깔이 흐릿해 질 수 있으며, 설염(혀의 염증)에 걸릴 수 있다. 빈혈증이 있으며 신체에 적혈구가 충분히 없게 돼 헤모글로빈이 부족하게 된다. 결국 신체에 산소가 충분하지 못하게 돼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킨다.

5. 구강 질환과 신장병

치아가 없는 성인은 만성적인 신장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신장병과 치주 질환과의 연관성은 아직 100%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만성적인 염증이 원인의 하나로 꼽히는 데 치아와 잇몸을 잘 관리해야 만성 신장질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