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연인, 똑똑한 것으로 착각…IQ 과대평가해 (연구)

[사진=kzenon/gettyimagesbank]
자신과 연인 관계에 있는 사람의 지능지수(IQ)는 실제보다 높은 것으로 평가하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로맨틱한 관계에 있는 상대방을 실제보다 영리하고 똑똑한 것으로 착각하게 된다는 것이다.

최근 ‘지능저널(Intelligence Journal)’에 이러한 연구내용을 발표한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과 바르샤바 대학 공동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연인 관계와 IQ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선행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그들이 사랑하는 사람의 외향적인 특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사랑하면 눈이 먼다’는 상투적인 표현이 현실 세계에도 적용된다는 의미다.

외모가 아닌 지능에 대해서도 이처럼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게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연구팀은 연애를 시작한 지 평균 6년이 된 이성 커플 218명을 모집했다. 이들 중 25%는 결혼을 한 커플이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에게 도표를 제공해 직관적으로 파트너의 지능지수에 대해 평가하도록 했다. 긴 막대 형태의 도표에 ‘매우 낮은’, ‘낮은’, ‘평균의’, ‘높은’, ‘매우 높은’ 등을 표시하고, 단계마다 5개의 칸을 만들어 총 25개의 칸 중 연인의 지능지수에 해당하는 부분을 체크하도록 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를 다시 종형 곡선으로 변형해 분석했다.

실험참가자들의 실질적인 지능지수를 테스트하기 위해 비언어적인 방법으로 지능을 평가하는 레이븐 검사도 실시했다.

앞선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신의 지능지수를 실제보다 높은 것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번 연구에 의하면 연인의 지능지수에 대해서는 더욱 왜곡된 편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실험참가자들은 여자친구나 아내의 IQ가 실제보다 평균적으로 37점 높은 것으로 생각했고, 여성들은 38점 더 높게 평가했다. 즉 파트너의 실제 지능지수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낮을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연인들의 지능지수를 측정한 또 다른 연구에 의하면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과 비슷한 IQ를 가진 사람과 만나는 경향이 있다. 지능지수가 비슷하면 잘 통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무의식적으로 이러한 선호를 하게 된다는 분석이다. 혹은 비슷한 지능지수를 가진 사람들끼리 같은 학교 혹은 직장에 다닐 확률이 높다는 점에서 이러한 연관성을 보일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자기 자신을 남들보다 뛰어나다고 평가하는 ‘자기 고양적 편향’의 일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만나고 있는 사람에게까지 자기 고양적 편향이 확장된다는 것이다. 즉 사람은 자신이 제법 괜찮은 사람과 연애를 하고 있다는 착각에 빠진다는 설명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