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라이넥’ 간 재생 효과 확인

[사진=Billion Photos/shutterstock]
간 기능 개선 치료제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를 확인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GC녹십자웰빙은 자사의 간 기능 개선 치료제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를 확인한 논문이 SCI급 국제 학술지인 ‘바이올로지컬 앤 파마수티컬 불레틴(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8일 밝혔다.

라이넥은 만성 간 질환 환자의 간 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허가된 주사제로, 사람의 태반에서 추출한 물질인 ‘인태반가수분해물’로 만들어졌다. 지난 2010년 이뤄진 인태반가수분해물의 재평가에서 유일하게 유효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GC녹십자웰빙은 “이번 연구에서는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가 다방면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부분적으로 간을 절제한 동물모델에서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투여군의 간세포 성장인자(HGF)가 대조군 대비 유의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후 간 재생률 역시 투여군이 대조군에 비해 22% 높게 나타났으며, 간 재생에 도움을 주는 사이토카인 역시 활성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에 참여한 조재원 삼성서울병원 이식외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라이넥’이 간 절제 수술을 한 환자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향후 관련 질환에 라이넥을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