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초기 견과류 섭취, 아이 두뇌 발달 돕는다 (연구)

[사진=Dionisvera/shutterstock]
임신 초기에 견과류를 먹는 것이 자녀의 두뇌 발달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글로벌 건강 연구소(ISGlobal)가 2200여 명의 어머니-자녀 쌍을 추적 관찰한 결과, 임신 초기에 견과류를 간식으로 섭취한 어머니의 자녀가 인지능력·집중력·기억력 테스트 결과, 더 뛰어난 점수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여성을 대상으로 식습관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하게 하고, 그의 자녀들에 대해 생후 18개월, 5세, 8세에서 기억력·인지능력 등에 대한 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임신 초기에 가장 많은 견과류를 섭취한 그룹의 자녀에서 뛰어난 결과가 나타났다. 해당 그룹의 주당 평균 섭취량은 3회 미만, 약 30그램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견과류에는 뇌 조직 발달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엽산과 오메가-3, 오메가-6 등 필수 지방산이 풍부하기 때문에 이에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피렌체 기냑 선임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임신 중 견과류 섭취와 어린이의 신경발달을 연구한 최초의 연구”라며 “견과류의 영양소는 신경조직, 특히 기억력·인지능력과 관련된 전두엽 영역에 축적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 포함된 견과류의 종류는 호두, 아몬드, 땅콩, 잣, 헤이즐넛이다.

연구에 참여한 조르디 줄루베 교수는 “태아의 발달은 임신 기간에 따라 다르며, 어머니의 식단에 민감한 시기가 있다고 생각된다”며 “더 큰 규모의 코호트 연구를 통해 어린이의 신경발달과 견과류의 영향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