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와의 문제, 당사자와 상담하면 왜 안 될까?

상담에 대해 알고 싶은 다섯 가지

[사진= fizkes/shutterstock]

사는 게 힘에 부친다. 평생 안고 사는 응어리가 있다. 상담을 받으면 정말 문제를 풀 수 있을까? 친구나 연인에게 상담하는 걸로는 부족할까? 미국 주간지 ‘타임’이 상담에 대해 궁금한 것들을 정리했다.

◆ 누구에게 필요한가?
모든 이에게 상담이 필요한 건 아니다. 상담은 변화를 원하는 사람, 자신에 대해 궁금한 사람, 무엇이 자꾸만 잘못된 선택을 하게 만드는지 알고 싶은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

◆ 어떤 상담사가 좋은가?
처음에 마주 앉았을 때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가 중요하다. 그에게 말하는 게 편안한가? 이야기를 하면 쏙쏙 이해하는가? 그렇다면 된 거다.

◆ 상담사가 도울 수 없는 사람
자기 삶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관심이 없는 사람은 돕기 힘들다. 상담사를 믿지 않고, 자기를 숨기려는 사람도 마찬가지. 상담사는 도움을 주기 위해 존재하는 사람이며, 어떤 일에 대해서도 당신을 비난하거나 고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 배우자와 상담하면 안 될까?
상담을 원하는 문제 속에는 분명 배우자에 관한 것도 들어 있을 것이다. 그걸 배우자와 얘기한다면? 싸움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상담사는 당신의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지 않는다. 그저 듣고, 반영하며, 변화를 도울 뿐이다.

◆ 상담보다 중요한 것
상담사의 도움 없이 정신 건강을 유지하는 법은 대화와 소통이다. 평소에 친구와 가족에게 시간을 쓰고, 관심을 기울일 것. 너무 많은 사람들이 우울, 불안, 외로움에 시달리는 세상이다. 심지어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린 이들도 그렇다. 파트너와 있어도 얼굴을 맞대는 대신 나란히 앉아 휴대폰을 만지작거린다. 컴퓨터를 끄고, 전화기를 내려놓고, 대화를 하라. 친구의 페북에 ‘좋아요’를 누르는 대신 그 친구를 만나 커피를 마셔라. 함께 소통하며 세상을 경험하라.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