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캐나다 아이프로젠과 항체신약 공동개발 협약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지난 5일 캐나다 바이오기업인 아이프로젠 바이오텍과 유방암, 위암 치료제인 트라스트주맙, 혈액암 치료제 리툭시맙을 비롯해 다양한 타겟의 ADC 형태의 신약에 대해 공동개발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셀트리온은 아이프로젠에 4종의 ADC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물질을 제공하게 된다. 셀트리온이 HER2, CD20 항체와 아이프로젠이 선택할 나머지 두 개의 항체를 제공한다. 셀트리온은 임상 전 규제기관 사전 미팅(pre-IND)과 임상 1상에 필요한 제품제조품질관리 활동을 지원한다.

아이프로젠은 제공받은 임상 물질로 임상 1상을 진행하게 된다. 임상 1상 이후에 셀트리온은 ADC 신약에 대한 글로벌 라이선스-인(License-in) 우선 협상권을 행사할 수 있다.

아이프로젠이 자체 보유한 ADC 기술인 ADED 플랫폼은 항체-약물을 암세포로 전달하는 효율을 높일 뿐만 아니라, 내재화가 잘 되지 않는 세포의 수용체의 내재화를 증가시킨다. 이를 통해 HER-2 발현율이 높은 양성 유방암 환자뿐만 아니라, HER-2 발현율이 낮은 양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항암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또한, HER-2뿐만 아니라 여타 종양특이항원을 타겟하는 항체에도 응용 가능해 확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HER2 타겟 관련 유방암 치료제로는 트라스투주맙이 성분인 셀트리온의 ‘허쥬마’를 비롯해 제넨테크의 ‘허셉틴’과 퍼투주맙 성분인 제넨테크의 ‘퍼제타’ 등이 있다. ADC 형태로는 제넨테크의 ‘캐싸일라’가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다.

현재 일본 기업인 다이이찌산쿄에서 ADC 항체로 HER-2 발현율이 높은 양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으나, HER-2 발현율이 낮은 HER-2 양성 유방암 환자를 타겟해 치료하는 항체 의약품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시판되고 있는 유방암 치료용 항체 의약품들은 모두 HER-2 발현율이 높은 양성 유방암 환자가 타겟이며 글로벌 매출은 약 10조 원으로 추산된다. HER-2 발현율이 낮은 양성 유방암 환자는 발현율이 높은 환자군에 비해 그 비율이 3배 정도 높아 향후 30조원을 넘는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임상 개발에 따라 HER2 를 발현하는 다른 방광암, 폐암, 위암, 대장암 등으로도 타겟군이 확장될 가능성이 있어 관련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항체 바이오시밀러 및 케미컬 개발 외에도 차세대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당사 주요 항체의약품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바이오베터 및 신약 개발 관련 원천기술 발굴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비롯한 차세대 파이프라인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