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이상 스마트폰 하는 아이, 언어발달 늦어

[사진=narikan/shutterstock]
작년 유튜브 수익 상위 10개 채널 중 9개가 키즈 채널로 집계되는 등 유아 대상 콘텐츠 시장이 커지고 있다. 직장 생활 등 바쁜 부모들이 아이와 함께 놀아줄 수 없는 경우 손쉽게 아이들의 주위를 끌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이른 나이에 장시간 미디어에 노출되면 언어발달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확인됐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성구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만 2세 이전 영유아의 미디어 노출이 언어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2013년 1월부터 2014년 7월까지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언어발달지연으로 치료받은 평균연령 생후 33개월의 아동 40명과 같은 기간 다른 질환으로 내원한 아동 66명을 대상으로 미디어 노출시간․시기․형태를 비교 분석했다.

언어발달지연 군에서는 63%의 아동이 하루 2시간 이상 미디어에 노출됐지만 대조군에서는 16%의 아동만이 2시간 이상 미디어에 노출됐다. 미디어를 처음 접한 시기에서도 언어발달지연 군이 훨씬 빠르게 노출됐다. 언어발달지연 군의 95%가 생후 24개월 이전이었지만, 대조군은 58%만 생후 24개월 이전에 미디어에 노출됐다.

미디어를 보는 방법 또한 차이를 보였다. 언어발달지연 군은 혼자 미디어를 시청한 아동이 79%, 대조군에서는 41%의 아동만이 혼자 미디어를 보고 나머지 절반 이상의 아동은 부모와 함께 미디어를 접했다.

시청한 프로그램의 종류는 언어발달지연 군의 경우 만화가 39%로 가장 많았고, 노래와 율동이 37%, 동화 3.9%, 영어학습 2% 순이었다. 반면 대조군의 경우 노래와 율동이 44%로 가장 많았고, 만화 31%, 영어학습 15%, 동화 7.5% 순이었다.

TV, 스마트폰 등 미디어 영상기기의 발달로 많은 영유아가 장시간 미디어에 노출되고 있다. 어릴 때부터 미디어를 이용한 교육이 유익하다고 여기는 부모도 많아지는 추세다. 이번 연구는 미디어에 일찍, 오래 노출되면 언어발달지연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며, 특히 혼자 미디어에 계속 노출될 경우 언어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생후 24개월 이전 하루 2시간 이상 미디어 노출 시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고 밝혔다. 다만, 영유아가 미디어를 시청하더라도 부모와 같이 상호교류 속에 제한된 시간만 시청하면 언어발달지연 확률을 낮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구 교수는 “너무 어린 나이에 미디어를 시청하게 되면 부모와 소통하며 상호작용할 수 있는 시간을 잃게 되고 창조적인 놀이를 못하게 된다”며 “인간의 뇌는 사람과의 상호작용 속에 많은 활성화 작용이 이뤄지지만 반면 미디어 노출은 빠르게 지나가면서 시각중추만을 자극하고 사고를 담당하는 전두엽까지는 활성화하지 않기 때문에 언어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소아신경학회지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