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암센터 “암 환자 3일 내 진단, 1주일 내 수술”

[사진=중앙대병원 암센터 전경]
암 진단 후 1개월 이상 수술을 기다린 환자는 1개월 안에 수술을 받은 환자보다 사망률이 높다. 진단 후 수술까지 신속한 진행이 필요한 이유다.

이에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이 4월 1일 암센터를 오픈하고, ‘원스톱 패스트트랙(One-Stop Fast Track Service)’ 진료를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암 진단부터 치료까지 빠른 속도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앙대학교병원 다정관 2층에 개소한 암센터는 갑상선, 유방, 소화기(위․대장․간․담도․췌장암), 비뇨기(전립선․방광․신장암), 두경부, 폐, 혈액·종양(혈액암 고형암), 방사선종양, 중심정맥관, 신경심리스트레스클리닉 등의 관련 진료실이 있고 40명의 의료진이 암 전담 진료를 한다.

암센터 전용 다학제통합진료실, 영상촬영검사실, 영양교육실, 환자교육정보실, 외래항암주사실, 채혈실, 검사·처치실, 코디네이터실, 회의실 등을 설치해 암 환자의 당일 진료 및 검사와 3일 이내 조직검사 진단, 일주일 이내 수술 및 시술을 시행해 진료에서 치료까지 원스톱 패스트트랙 진료를 실현할 계획이다.

암 전담 코디네이터 간호사는 콜센터를 통해 환자의 상담을 돕고, 다학제통합진료실에서는 내과, 외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진단검사의학과 의료진이 암 치료 관련 다학제 협진을 통해 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방침을 결정한다.

암 진단 및 치료 장비는 최신 사양의 초정밀 장비들을 준비했다. 한 번의 검사로 전신촬영이 가능한 ‘PET-CT’, 최신 자기공명영상촬영 장비인 ‘3.0T MRI’, 초당 최대 800개의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저선량 ‘256 Slice CT’를 갖춰 검사시간을 최소화하고, 암의 조기 발견 및 전이 여부 등에 대한 정확한 판별을 한다.

‘차세대염기서열분석기(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는 적은 양의 검체로 여러 유전자 변이에 대한 검사를 동시에 진행해 유방암, 난소암 등의 유전성 암에 대한 발병 가능성을 한 번에 진단한다.

‘다빈치 로봇수술’ 장비에 숙련된 외과, 비뇨의학과 의료진은 15배 확대된 입체적인 시야에서 손 떨림 없이 정교하게 움직이는 로봇팔로 최소 침습 초정밀 수술을 시행한다.

방사선치료는 ‘3차원 입체조형 방사선 치료기’, ‘세기조절 방사선 치료기(IMRT)’, ‘4차원 영상유도 방사선치료기(IGRT)’, ‘호흡동조 치료’ 등을 통해 종양의 특성에 따른 개별 맞춤형 치료를 한다.

중앙대병원 신종욱 부원장 겸 암센터장은 “암 진단 후 1개월 이상 수술을 기다린 환자는 1달 이내에 수술을 받은 환자에 비해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원스톱 패스트트랙은 암 진단을 받고 수술이 결정되면 일주일 안에 수술을 시행해 암의 전이로 인한 위험성을 최소화한다. 말기로 진단되더라도 치료를 포기하지 않고 필요할 경우 증상 완화를 위한 수술 이후의 항암치료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