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지난해 매출 5034억원…역대 최대실적 기록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은 1일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2018년 확정 실적을 발표했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5034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9.3% 성장했다.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 매출 5000억 원을 돌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영업이익은 27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8% 증가했다.

사업부별로 보면 회사 전체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문의약품 사업(ETC 부문)에서 전년보다 4.4% 늘어난 2843억 원, 일반의약품(OTC) 및 컨슈머헬스케어 사업을 아우르는 CHC 부문에서 18.2% 증가한 1845억 원을 기록했다.

ETC부문의 경우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온글라이자ㆍ콤비글라이즈 ▲고지혈증 치료제 리피스톱 ▲고혈압·고지혈증 치료복합제 텔로스톱 등 만성질환 분야 품목이 매출 증대를 견인했다.

CHC부문에서는 간판 브랜드인 아로나민이 전년 대비 5.4% 성장한 781억 원의 매출을 올려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고함량비타민제 엑세라민도 12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한편,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13.2% 확대된 547억 원이 투자됐다. 회사는 최근 3년 평균 연 매출액의 약 11%를 R&D 비용으로 투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R&D 투자를 늘리면서도 외형 및 수익성 확대를 이룬 점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올해 목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두 자릿수 성장률 달성”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업 및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하여, 기존의 의약품 사업뿐 아니라 사업 다각화 및 신규사업 발굴 등을 통해 수익을 실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