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비대증 방치하면, 성 기능 떨어질 수도…

[사진=Yeti studio/shutterstock]
전립선비대증에는 3대 증상이 있다. 첫째, 소변 줄기가 약하거나 가늘고 자꾸 끊겨서 나온다. 둘째, 소변을 봐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셋째, 소변을 볼 때 힘을 줘야 하거나 한참 기다려야 나온다.

세 가지 증상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고 느낀다면 병원을 찾아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대개 35세부터 발병하기 시작해 60대 남성의 60%, 80대 이상의 90% 이상에서 유발될 정도로 흔한 질환이기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 왜 생길까?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정상 크기보다 점차 커지는 진행성 질환으로, 노화 및 남성호르몬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채식을 주로 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전립선비대증의 발생률이 더 낮다고 보고된다. 채소에 포함된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전립선 내에서 남성호르몬의 효과를 감소시켜 전립선비대증을 예방해주기 때문이다.

가족력과도 연관이 많다. 가족 중에 전립선비대증 환자가 많을수록 다른 가족들도 이 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치료하지 않으면 성 기능 지장 가능성도

전립선비대증을 제때 치료하지 못하고 방치하게 되면 요폐색이 발생할 수 있고 방광이나 신장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유지형 교수는 “지속적인 폐색에 의해 만성요폐가 유발되고 심하면 방광의 팽창이 심해져 방광 기능의 회복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며 “드물게는 지속적인 요폐로 방광결석이나 방광게실 형성, 신기능 상실, 요로감염 및 신우신염 등을 유발할 수도 있으며, 발기 문제와 같은 성 기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발기부전과 하부요로 증상의 상관관계에 대한 보고가 증가하고 있다. 연령, 비만, 하부요로 증상, 심혈관질환, 만성폐쇄성폐질환, 흡연 등이 발기부전의 위험인자다. 이 중 하부요로 증상은 연령에 이어 발기부전에 대한 비교위험도를 증가시키는 요인이라고 보고된다. 또한, 다른 연구에서는 전체 하부요로 증상 환자의 50%에서 발기력 약화, 46%에서 사정 장애 그리고 7%에서는 통증이 나타났다는 결과도 있다.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

유지형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은 노화와 남성호르몬이 주요 원인이며, 이외에도 여러 성장인자들이 관여되어 있다”며 “예방을 위해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유 교수는 탄수화물, 섬유질, 채소, 과일, 생선 등의 섭취를 늘리고, 소변을 오래 참으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체중 조절, 특히 내장지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며, 육류 섭취를 줄이는 것도 좋다. 자극적인 음식, 커피, 술 등은 삼가며 감기약을 복용할 때는 반드시 주치의와 상의해야 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