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돕는 호르몬 4

[사진=10 FACE/shutterstock]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98명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결혼이나 출산이 개인의 선택이라는 풍조와 함께 취업난 등을 이유로 초산 연령 자체가 올라간 것 또한 출산율 추락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고령 임신은 난산, 임신성 고혈압, 전치태반 등의 위험이 높아 임신을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임신에서 출산까지 여성의 몸에는 다양한 변화가 일어나는데, 4가지 호르몬이 건강한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한다.

임신을 알려주는 호르몬

자궁에 수정란이 착상되면 태아에게 산소 및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해 태반이 형성된다. 융모성선자극호르몬(hCG)은 이 태반이 형성되어야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hCG는 임신 유지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hCG가 분비되면 난소에서도 프로게스테론을 분비하게 되는데 프로게스테론이 자궁내막을 두껍게 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hCG는 소변을 통해 배출되는데, 임신테스트기를 사용해 임신 여부를 확인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한다. hCG는 임신 기간에 따라 농도가 달라진다. 수정 6일부터 생성되기 시작해 12주까지 점차 농도가 높아진다.

임신 여부 확인은 임신 준비의 핵심인데, 시중에 판매 중인 임신테스트기는 대개 밀리미터당 25국제단위(IU) 이상에서 반응해 극초기에는 테스트기의 ‘빨간줄’이 흐릿하거나 보이지 않을 수 있다. 또한 여성의 건강 상태에 따라 농도 주기가 달라질 수 있어 맹신하긴 이르다. 호르몬 농도가 높은 아침 첫 소변을 사용해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생리 예정일 이후 테스트하는 것을 권장한다.

자궁을 튼튼하게 만드는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은 산모의 자궁을 튼튼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에스트로겐은 태아가 자궁 안에서 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도와주는 호르몬이다. 에스트로겐이 분비되면 산모의 자궁 크기는 임신 전보다 약 1000배 증가한다. 프로게스테론은 임신 중인 여성의 태반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생식주기를 조절함으로써 자궁벽을 임신에 맞추어 변화시킨다.

수정란이 무사히 착상되면 몸에서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수치를 몇 달 동안 높은 수준으로 증가시킨다. 이에 자궁 내벽이 부드러워져 수정란이 착상 후 보호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분만을 도와주는 호르몬

옥시토신은 산모의 자궁을 수축시켜 분만을 유도하는 호르몬이다. 뇌하수체 후엽 가운데 있는 신경 전달 물질로, 출산 때 자궁 민무늬근 수축을 촉진해 진통을 유발하고 분만이 쉽게 이루어지게 한다. 엄마가 아기에게 정서적 유대감을 느낄 때 또한 활발히 분비돼 ‘사랑의 호르몬’이라고 알려졌다.

옥시토신은 임신 중에는 프로게스테론의 영향으로 자궁에 작용하지 않고 있다가 출산 때 황체호르몬의 양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젖분비 자극 호르몬인 프로락틴과 함께 뇌하수체 후엽에서 분비된다. 옥시토신은 분만 시 분비가 최고조에 달하는데 이를 ‘옥시토신 샤워(oxytocin shower)’라고 부른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