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항암제 시대’, 부광약품 경구용 항암제 나벨빈 허가

[바이오워치]

[사진=부광약품]

부광약품은 경구용 항암제 나벨빈 연질캡슐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나벨빈 연질캡슐은 프랑스 피에르파브르사 오리지날 제품으로 비노렐빈타르타르산염을 주성분으로 하는 비소세포폐암 및 진행성 유방암 치료제다. 탈모 부작용 발생비율이 타 항암제 대비 낮아 재발/전이성 유방암 환자들에게 선호되는 약제이며, 비소세포성 폐암의 경우 시스플라틴(Cisplatin)과 병용 요법이 수술 후 보조항암요법의 표준항암요법(standard chemothepy)으로 자리잡고있다.

먹는 항암제는 주사제가 주를 이루던 항암제 시장에서 보다 편의성이 크게 높아 신약에 버금가는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광약품은 “유방암, 폐암 환자에게 사용되는 경구용 세포독성 항암제는 카페시타빈(capecitabine)이 유일했는데, 나벨빈이 경구제로 개발 된 것은 환자들 입장에서도 매우 반길만한 일”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유방암환자는 생존율이 타 암종 보다 길고 치료효과가 좋아 사회생활에 비교적 영향을 덜 받는 경구용 항암제 도입을 더욱 반기는 분위기라는게 부광약품 설명이다.

부광약품은 이외에도 덴마크 솔루랄파마로부터 도입한 플랫폼 기술인 Lymphatic Targeting Technology 적용한 전립선암치료제 SOL-804의 임상 1상을 준비중에 있다.

올해 한국 혹은 독일에서 진행할 계획으로 3조 이상의 매출을 보이고 있는 전립선 암 치료제 자이티가 단점인 음식물의 영향을 배제하고 용량을 낮춰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환자들의 삶의 질과 높은 치료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오랜 기간 동안 오리지날 제품 위주로 항암제를 판매한 경험과 항암제 전문조직을 바탕으로 도입 및 자체 개발 신약 등을 더해 향후 항암제는 부광약품의 주요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