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간의 디지털 예절 4가지

[사진=Dean Drobot/shutterstock]
연애에서도 실생활과 디지털 공간을 구별하는 것이 어려워진 세상이다.

미국인의 경우 하루 평균 46번 스마트폰을 확인한다. 자는 시간을 빼면 20분에 한 번꼴이다. 스마트 기기 없는 연애를 상상하기 힘들다.

그러나 스마트폰은 부지불식간에 연애를 망가뜨리는 위험 요인이 될 수도 있다. 미국 주간지 타임이 그걸 피하는 네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 가끔 끊어라 = 많은 연구가 스마트폰과 거리를 두는 게 건강에 좋다고 제안한다. 이건 연애 관계에서 특히 중요하다. 연인을 앞에 두고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건 그저 짜증 나는 행동에 그치지 않는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그런 행동은 연애 상대방을 우울하게 만들고, 관계 만족도를 떨어뜨린다.

그러나 스마트폰을 연애에 전략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캘리포니아의 심리 상담사 로버트 바이스는 상대와 함께 채팅을 나누며 할 수 있는 게임을 그 방법으로 꼽았다. 그는 “디지털 세상과 놀지 말고, 파트너와 함께 놀아라”고 말했다.

◆ 포스팅은 신중히 = 연구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에 둘의 사진을 과도하게 올리는 커플은 관계의 만족도가 낮다. 페이스북에 커플 사진을 올린다고 연애가 깊어지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포스팅을 올리는 취향의 차이는 심각한 갈등을 불러올 수 있다. 펜실베이니아 올브라이트 컬리지의 그웬돌린 사이드먼 교수는 “무엇을 어디에 올릴지 신중해야 한다”면서 “일방적인 포스팅으로 상대방을 당혹게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 답문을 기다리지 말라 = 온종일 문자를 나누는 연인도 있고, 하루에 한 번 정도만 연락을 주고받는 커플도 있다. 쌍방이 동의한다면 둘 다 좋다. 심리 상담사 바이스는 “동의 하에 규칙을 정하고 따르되, 기념일이나 생일에는 예외를 허용하라”고 조언했다.

상대방이 답문을 즉시 보내지 않더라도 초조해할 필요는 없다. ‘바쁜가보다’하고 느긋하게 여기는 게 관계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된다.

◆ 작은 불륜 = 전 여친 혹은 전 남친과 여전히 문자를 주고받는가? 상대방 몰래 포르노 사이트를 시청하는가? 이런 식의 작은 불륜에 관해서 연인 간 투명한 양해가 전제되지 않으면, 불신이 쌓이고 큰 갈등으로 번지기 쉽다. ‘내 연인이 온라인에서 내가 불편해할 행동을 몰래 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