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테크노롤론사 진단 시약 국내 공급

[바이오워치]

[사진=Connect world/shutterstock]

한독(회장 김영진)이 오스트리아 테크노클론사(Technoclone)의 ADAMTS-13 활성도 검사를 위한 진단시약 국내 공급에 나선다.

한독이 국내 공급하는 테크노클론사 ADAMTS-13 활성도 검사를 위한 진단시약은 수 시간 내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효소면역분석법으로 허가를 받았다.

ADAMTS-13 활성도 검사는 비정형 용혈성 요독증후군(aHUS, Atypical hemolytic uremic syndrome)과 혈전성 혈소판 감소성 자반증(TTP: Thrombotic Thrombocytopenic Purpura)을 감별 진단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검사다. 비정형 용혈성 요독증후군과 혈전성 혈소판 감소성 자반증은 생명을 위협하는 희귀질환으로 빠른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두 질환은 증상이 매우 비슷해 구별이 쉽지 않으며 ADAMTS-13 효소의 결핍 여부를 통해 감별 진단할 수 있다. 비정형 용혈성 요독증후군은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사망이나 말기 신장 질환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적합한 치료를 제 때에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연구에 따르면, 최대 79% 환자가 발병 후 3년 안에 영구적인 손상 발생 및 투석이 필요하거나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혈전과 염증이 몸 전체에 있는 작은 혈관에 손상을 입히는 혈전성 미세혈관병증을 일으켜 신장, 심장, 뇌 등 주요 기관이 손상될 수 있고 급성신부전, 뇌졸중, 심부전 등 생명을 위협하는 다양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희귀질환은 환자 수가 워낙 소수이다 보니 검사 결과를 받는데 수 개월이 걸리기도 하고 자칫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며 “단 한 명의 환자라도 제 때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한 만큼, 치료제뿐 아니라 진단시약을 국내에 공급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