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종

정의

낭종은 흔히 ‘물혹’으로알려져 있습니다. 안쪽에는 조직액이 고여 있고 바깥쪽은 상피세포로 덮여 있는 속이 비어 있는 덩어리를말합니다. 크기는 만져지지 않는 매우 작은 크기부터 만져지는 덩어리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약 14명 가운데 한 명의 여성에게서 발견됩니다. 낭종의 50%는 다발성이거나 재발성입니다. 낭종이 생기는 기전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소엽 및 미세유관이 팽창해 손상되면 생기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낭종은 난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에 의해 영향을 받아 생리주기에 따라 변화를 일으킵니다.

 

대부분의 낭종은 35세 이후의 여성에게 주로 발생합니다. 발생 빈도는 폐경까지 증가하다가 그 이후로 감소합니다. 폐경 이후에생기는 새로운 낭종은 대부분 외인성 호르몬 복용 때문입니다. 낭종 내 암 발생은 극히 드뭅니다. 한 연구에서는 3000명의 낭종 환자 가운데 3명에게서 암이 발견됐습니다. 다른 연구에서도 역시 매우 낮은 발생률을보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낭종으로 인해 유방암 발생률이 증가한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진단

진찰에서는 경계가 명확하면서 가동성이 좋고 부드러운 종괴로 발견되지만 촉진만으로는 낭종인지 고형종괴인지구별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때문에 혹이 만져지면 주사기를 이용해 흡입하거나 초음파를 통해낭종을 진단해야 합니다. 낭종 내 조직액은 탁해 밀짚 색깔이나 어두운 녹색을 띠고 조직 부스러기가 들어있을수 있습니다. 그러나 악성 가능성이 매우 낮기 때문에 흡입 후 완전히 사라집니다.

 

혈성 조직액이 아닌 경우는 세포검사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조직액이 혈성이거나 몇 차례(2회 이상) 재발하면 세포검사가필요하며, 초음파로 낭종 속에 고형 성분이 존재하는지 확인해야 합니다.세포검사에서 의심스럽거나 몇 차례 재발하는 경우, 낭종 속에 고형 성분이 있는 경우 수술을통해 제거해야 합니다.

치료

바늘 흡인은 국소마취 없이 10~20ml 주사기로 종괴를 직접 찔러 흡인합니다. 이때 5~10ml의 맑은 노란색이나 갈색의 액체가 흡인됩니다. 흡인 후에는 다시 한 번 촉진해 종괴가 없어졌는지 확인합니다. 단순 낭종의 20% 미만에서 재발할 수 있습니다. 약 9%에서는 반복해서 흡인해도 재발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반드시 추적관찰을 통해 낭종이 완전히 소실됐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4~6주 뒤에는 다시 진찰해 재발하는지 잔류 낭종에 고형 성분이 있는지 검사해야 합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