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증

정의

수면 중에 반복적인 공포를 느끼면서 갑작스럽게 잠에서 깨어나는 증상입니다.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거나 울면서 시작되는 때가 많습니다. 수면 중 경악은 밤의 첫 1/3 시간대에서 가장 잘 일어나지만 낮잠을 자는 동안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

원인

원인은 정신적 스트레스, 긴장,피로, 수면 부족 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수면주기로는 비렘수면과 관련이 있습니다. 낮에 몹시 불안하거나 긴장도가 높으면 일어나기가 쉽습니다. 어린이에게는 1~6%, 성인에게는1% 미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아이가 잠을 자다가 갑자기 놀라서 깨는 모습을 보입니다. 겁에질려 비명을 지르거나 울면서 깨기도 하고, 호흡이 빨라지고 식은땀을 흘리는 등 불안 증상을 동반하기도합니다. 대개 잠이 들고 나서 1~2시간 뒤에 일어납니다. 어린이에게는 수면 중 경악에 대해 완전히 기억하지 못하거나 막연하게 두려운 이미지가 남습니다. 반면에 좀 더 자란 어린이와 성인들은 이러한 경악 상태에서 경험한 두려운 이미지를 좀 더 상세하게 기억하고있습니다.

 

야경증의 진단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다.

수면 상태에서 갑자기 깨는 삽화가 반복된다. 이는 주로 주된수면 기간의 첫 1/3 동안 나타나고, 공황상태의 비명으로시작된다.

심계항진, 가쁜 숨쉬기, 진땀등 강한 두려움과 자율신경계 각성의 증후가 나타난다.

삽화 동안 환자를 달래려고 하는 노력에 상대적으로 무반응을 보인다.

꿈의 내용을 기억해 내지 못하며, 삽화 동안의 기억은 상실돼있다.

임상적으로 현저한 사회적, 직업적 또는 다른 주요 기능면에서의곤란과 장애를 초래한다.

약물에 의한 직접적인 생리작용이나 일반 의학적 상태에 의한 것이 아니어야 한다.

진단

소아정신과 의사가 병력, 정신상태 검사 등을 통해 평가합니다. 성인에게는 정신과적 평가가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의사의 검진후 필요하면 뇌파검사, 심리 검사 등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치료

어린이는 보통 4~12세에서 시작되고, 청소년기 동안 자연적으로 해소됩니다. 성인은 20~30세에 가장 빈번하게 시작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삽화의빈도와 강도가 증감하면서 흔히 만성적인 경과를 밟습니다. 삽화의 빈도는 한 개인 내에서도 차이가 있고, 개인 간에서도 차이가 있습니다. 삽화는 보통 며칠 또는 몇 주 간격으로발생하지만 매일 밤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치료

어린이는 대개 정신병리 없이 수면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간주해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부모님을 안심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부모가 아이의증상에 자꾸 신경을 쓰고 걱정하는 것은 오히려 도움이 안 됩니다.

 

수면이 불규칙하거나 신체적으로 피곤하고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하면 유발될 수 있으므로 원인들을 제거하고 일정한취침시간을 지키는 것을 권합니다. 심하면 디아제팜 같은 약물을 소량 사용하기도 합니다. 드물게 야간 간질을 보이는 때가 있어 전문가와 상담한 뒤 필요하면 뇌파검사 등의 평가를 시행합니다.

기타

●잠자다 비명-울면서 깸

●잠든후 1,2시간뒤 발생 

●불안-스트레스 등 주범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