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음파영상

설명

고주파수의 초음파를 사용하는 진단적 영상술, 초음파 조영술이라고도한다. 인간의 가청영역은 20~20,000Hz이므로 20,000Hz 이상의 음파를 가리키는데, 의학에서는 100만Hz 즉 1mHz에서 1,500만Hz 즉 15mHz의초음파가 이용되고 있다. 의학에 응용된 것은 1947년 경의일이지만 그 후 급속히 발달하여 여러 가지 방법으로 인체의 화상이나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었고, 비침습적(환자의 몸 속에 기구를 넣지 않는, 즉 환자에게 주는 부담이 적다)화상진단법의 중요한 부분이 되어 있다.

 

이 기구는 음파를 이용하기 때문에 이 초음파가 투과할 수가 없는 뼈나 공기가 있는 부위인 허파의 진단에는응용할 수 없다. 그러나 방사선 등을 사용할 필요가 없고, 장치도거치형에서부터 손으로 들을 수 있는 것까지 여러 가지가 연구, 개발되어 있어서 어디에서나 진단에 이용할수 있는 이점이 있다.

 

주요 이용은 머리뼈가 아직 완전히 닫히지 않은 신생아의 머리뼈 속 출혈의 진단, 눈이나 목, 갑상샘, 젖샘, 간, 이자, 지라, 콩팥 등 심재 장기의 형태, 종양 진단, 심장의 심실이나 판막 등의 움직임이나 심강 내 종양의 진단, 쓸개, 쓸개관의 종양이나 담석증의 진단, 방광종양의 진단, 나아가서는 임신의 조기진단이나 태아의 진단에까지 이르고 있다. 고에너지의초음파는 발열을 일으키지만 진단용 장치에 의한 생체의 작용은 없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