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옴 진드기(Scabies mite)에 걸려서 생기는 피부병입니다. 환자와 접촉하면 쉽게 전염됩니다. 요즘에는 치료가 가능하지만, 옛날에는 한 번 전염되면 잘 낫지 않으면서 가려움 때문에 환자를 거의 미치게 만들기 때문에 ‘재수 옴 붙었다’는 속담까지 낳았습니다.

원인

옴 진드기에 전염돼 생깁니다.

증상

밤에 심하게 가렵습니다. 옴 진드기에 전염되면 보통은 4~6주의 잠복기를 거쳐 증세가 나타나지만 재감염됐을 때에는 즉시 나타나기도 합니다. 처음부터 많은 수의 진드기에 감염되면 잠복기가 1주 내로 짧을 수도있습니다.

 

옴 진드기는 주로 밤에 사람 피부의 가장 겉 부분인 각질층 내에 굴을 만들고 이 때 진드기에서 나오는 분비물이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여 가려움증을 일으킵니다. 굴이 시작된 부분에는 작은 살비듬(인설)이 있으며 옴 진드기가 있는 쪽에는 미세한 융기가 발견되고 굴아래에서는 작은 물집이나 고름이 보이기도 합니다.

진단

옴 진드기 굴과 특징적 피부 병변을 봐서 판단합니다. 주위에환자가 있다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미경으로 옴 진드기를 확인하면 확진 할 수가 있습니다.

치료

1% 감마벤젠 헥사클로라이드(gammabenzene hexachloride) 연고 또는 로션을 자기 전에 얼굴을 제외한 온몸에 바르고 6시간뒤 씻어 내며 1주일 뒤 한 번 더 발라 씻어냅니다. 10% 크로타미톤(crotamiton) 연고를 이틀 연속해서 밤에 바른 뒤 24시간뒤 닦아 내는 방법도 있습니다.

합병증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면 수주일 내에 호전됩니다. 수주 또는 수개월간치료하지 않을 경우 이차 세균감염 탓에 농가진, 농창, 종기, 연조직염 등이 생길 수 있고 드물게 두드러기, 동전 모양 피부염도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방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상책입니다. 환자의 가족이나 환자와접촉했던 사람들은 증상의 유무와 관계없이 동시에 치료 받아야 합니다. 또 속옷과 침구류를 삶아서 빨거나다림질해야 합니다. 속옷과 침구류는 세탁하고 며칠 동안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질환 관리법

옴은 옴진드기가 기생한 지 약 1개월이 지나야 증상을 느낄 수있으므로 가족 또는 같이 사는 사람이 증상이 없다고 해서 치료를 받지 않으면 계속 재감염될 수 있으므로 동시에 치료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따라서 환자가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하여 치료해야 합니다. 또한 이불, 요 등 침구류를 가끔 햇빛에 널어 말리거나 내의를 소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기타

●진드기 탓에 발병

●엄청난 전염성

●‘재수 옴 붙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