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경변

정의

정상적인 간세포가 죽고 흉터가 늘어가는 만성 간질환을 통틀어 일컫습니다.쉽게 말하면 간 전체에 흉터가 생겨서 딱딱해진 것입니다. 간에 넓게 흉터가 생기면 간 조직의혈액 순환이 어려워집니다. 이렇게 되면 생명 유지에 중요한 기능의 일부를 원활히 할 수 없습니다. 간경변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만성 간 질환으로는 B형 및 C형 바이러스성 간염, 술에 의한 알코올성 간염이 흔합니다. 또 드물게는 여러 가지 유전병 및 자가면역성 병 등이 있습니다.

원인

만성 B형간염, 만성 C형간염, 지속적인 과음과 간 독성 물질의 사용 등이 원인입니다. 가장 큰 위험인자는 만성 간염입니다. 만성 간염은 말 그대로 간에염증이 생겨 낫지 않고 오랫동안 지속되는 것을 말합니다. 간염이 장기간 지속되면 간경변으로 진행될 확률이높아집니다.

증상

간경변 초기 증상은 만성 간염과 비슷합니다. 소화불량, 식욕부진, 구토, 메스꺼움, 복통 등 소화와 관련된 증상이 나타납니다. 피부에 붉은 반점이 거미모양으로 나타나거나(거미 혈관종), 호르몬 대사의 이상으로손바닥이 정상인보다 붉어집니다. 말기에 가까워질수록 증상이 심해지며 황달이 나타나고 잇몸이나 코에서피가 자주 나고 남성은 유방이 여성처럼 커지기도 합니다. 식도정맥류 출혈 등이 발생하면 피를 토하거나검은 색, 피가 섞인 변이 나올 수 있습니다.

진단

여러 임상적 증상과 검사 결과를 종합해 이뤄집니다. 즉, 진찰할 때 간이 단단하게 만져진다든지 비장(지라)이 커져서 만져진다든지 하는 것을 들 수 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혈소판 수가 두드러지게 감소해 있다든지, 초음파를 비롯한 영상 검사 결과 간의 모양이 뒤틀려 있고 비장이많이 커져 있다든지, 내시경 결과 식도나 위에 정맥이 튀어나와 있다든지 하는 검사 결과를 통해 진단할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진찰 및 검사 결과들은 간경변의 가능성을 일러줄 뿐이지 절대적인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면, 초음파 검사 결과 간경변이 의심된다고 해서 반드시 간경변이있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검사 결과가 위에서 설명한 내용들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서 간경변이 없다고도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환자의 과거 병력, 현재 나타나는증상 및 검사 결과 사이에 맞지 않는 면이 있으나 간경변이 강하게 의심될 때에는 간 조직 검사를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치료

간에 병이 들거나 다친 정도 및 원인에 따라 조금씩 다릅니다. 그러나궁극적으로는 간경변이 악화되는 걸 막고, 이미 손상된 간을 될 수 있으면 되돌리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거나 생명에 위협이 되는 여러 합병증을 치료하는 것이 주요 목표입니다.

 

간경변 환자가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아마도 ‘과연 내 간이예전처럼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간경변이호전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결론이 나지 않았고 아직도 많은 의사들이 이에 대해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따라서 정확히 말할 수는 없으나 아직 간경변이 호전되는 것은 매우 어려워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질 정도입니다.

 

결국 굳은 간을 풀 수 있는 효과적인 약제나 다른 내과적인 방법은 아직 없습니다. 간경변 환자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아 있는 간의 기능을 망가뜨리지 않고 잘 보존하는 일입니다. 즉 ‘내 간이 어떻게 하면 좋아질 것인가’보다 ‘어떻게 하면 내 간이 더 이상 망가지지 않을까’를 생각하는 게 더 중요합니다.

 

간경변의 진행을 막거나 손상된 간을 되돌리려면 무엇보다도 원인을 찾아 없애야 합니다. 예를 들면, 알코올성 간염의 치료에는 금주 및 균형 있고 적절한식이요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또 바이러스성 만성 간염(B형및 C형 간염)에 의한 간경변에는 원인 바이러스의 번식을막는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간경변에 따르는 합병증의 치료가 주가 되는데 가장 흔한 합병증으로는 복수, 간성뇌증 및 정맥류 출혈이 있습니다. 복수는 배에 물이 차는 것으로심한 간경변에 동반돼 나타납니다. 복수를 완전하게 치료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소금기가 있는 음식을 피하고, 휴식을 취하며 필요하면 이뇨제를적절하게 사용해 조절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이뇨제의 사용은 여러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의사의지시에 따라 조심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간경변이 있는 환자가 의식에 변화가 오면(예를 들어, 갑자기 이상한 말을 한다든지 전혀 잠을 자지 않거나 혹은 너무 자기만 한다든지 하는 것) 간성뇌증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간경변으로 인해 환자의 간이해독 작용을 제대로 하지 못 해 생기는 것입니다. 간경변 환자가 지나치게 많이 진정제를 먹는다든지, 단백질을 너무 많이 섭취한다든지, 또는 변비가 있다든지 하는 여러원인으로 생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우선 간성뇌증을 유발한 것으로 의심되는 원인을 없애 주고 락툴로즈(lactulose)나 입으로 먹는 항생제와 같은 약물을 쓸 수 있습니다. 정맥류출혈은 간경변 환자의 식도나 위에 비정상적으로 굵어진 혈관에서 출혈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대변이 자장면처럼 까맣거나 피를 토하는 증상이 있으면 의심해야 하며 이때는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병원에서는 응급조치와 함께 내시경을 이용해 출혈이 있는 부위를 치료합니다. 만약내시경을 이용한 치료가 여의치 않을 땐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경과

일단 간경변이 생기면 대부분의 경우 계속 진행되어 간 기능이 점차 떨어지게 됩니다. 간암이 생길 가능성도 높아집니다. 초기 간경변으로 진단된 환자의경우 5년 내에 3~6%, 10년 내에 11~15%에서 간암이 발생했다고 보고돼 있습니다. 이런 간암의 발생을막을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은 아직 없으므로, 될 수 있으면 이른 시기에 발견하고자 하는 노력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3개월 간격으로 혈청 검사를 통해 간암 수치가 변했는지를조사하고 초음파를 통해 간의 상태를 점검해 보는 게 좋습니다. 물론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른 시기에진단할 수 없는 경우도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의 환자는 조기에 간암을 발견해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간경변 초기의 환자들은 전문의의 권고를 잘 지키면서 치료를 받는다면 대부분 정상적인 생활과 사회 활동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병이 상당히 깊어진 뒤 간경변이 발견됐다면 호전될 수 있는 가능성은 그리 많지않으며, 복수나 정맥류 출혈 및 간성뇌증 같은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방

1.  백신 접종이 최선

간경변은 은 간염 때문에 정상적 간세포가 손상돼 섬유조직으로 변하고 간이 쪼그라든 질환을 뜻한다. B, C형 간염 바이러스가 간염과 간경변을 일으키는 주범이고 술 담배 스트레스가 3대 공범. 드물게 간에 구리가 쌓이는 윌슨씨병 등 유전질환과 정상적인간세포를 스스로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 등도 간염과 간경변을 일으킨다.

 

국내에선 B형 간염이 간경변의 가장 큰 원인이다. 최근 C형 간염으로 인한 희생자가 늘고 있다. C형 만성 간염의 절반이 간경변으로 진행한다. 또 B형 간염은 어릴 때 걸리면 95%, 성인 때 생기면 5∼10%가 만성 간염으로 진행하는 반면 성인에게 주로 발견되는 C형간염은 최소 70%가 만성 간염으로 발전한다.

 

계속된 음주는 몸의 여러 기관을 망가뜨리지만 반드시 간경변을 일으키지는 않는다. 맥주 1500∼2000㏄를 하루도 거르지 않고 15년 이상 마신 사람의 ⅓에게 간경변이 발견되지만 ⅓은 지방간, 나머지는 가벼운 간손상 정도만 나타난다.

 

2.술 끊고 콘돔 사용 :

간경변에 걸리지 않으려면 우선 B형 간염 백신을 맞아야 한다. 아직 백신이 없는 C형 간염은 주사기로 마약을 맞거나 문신을 새기는등 ‘위험한 행동’으로 전염될 수 있다.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에서는 성생활로 B, C형 간염이 전염될 수 있으므로 성행위시 반드시 콘돔을 사용할 것을 권고.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나 환자는 무조건 술 담배를 끊어야 한다. 요즘라미부딘 리바비딘 인터페론 등의 약물치료로 간염이 간경변으로 진행되는 것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으므로 간염 환자는 희망을 버리지 말고 꾸준히 치료받는것이 좋다.

 

3.균형있는 식사와 정기검진 :

한 번 굳어진 간을 풀 수 있는 약은 아직 없어 간경변 환자는 남아 있는 정상 간세포를 잘 보존하는 것이중요하다. 또 치명적 세균감염이나 콩팥기능의 저하, 위궤양담석증 당뇨병 간암 등 합병증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

 

간경변이 간암으로 악화되지 않으면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간 기능 저하와 정맥류 출혈로인한 사망이 많다. 배가 갑자기 붓거나 열이 아프면서 배가 아프면 즉시 병원에 가야한다. 특히 변이 자장면 색깔로 변하면 식도나 위장출혈일 가능성이 크다. 이같은 상태를 방치하면 간 뇌증으로 혼수상태에 빠져 숨질 위험이 크다.

 

B형 간경변증 환자의 30%가 10년내, C형 간경변증 환자는50%가 간암으로 발전한다. 간암의 효과적 예방법은 없다.조기 발견을 위해    3∼6개월간격으로 혈액검사 초음파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초기 간경변 환자는 의사 지시만 잘 따르면 정상적인생활이 가능하다. 합병증이 없고 간세포의 능력이 활발하면 다음날 일어나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로 운동하는것이 좋다.

 

단백질 위주의 식사가 좋다고 검증되지 않은 음식을 먹는 간경변 환자도 있는데 이는 위험하다. 특히 며칠씩 금식하는 것은 독. 모든 영양소가 골고루 담긴 균형있는 식단을 짜고 고단백 음식을 추가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살이 찌면 몸에 부담이 되므로 적절히 체중을유지하도록 한다.

기타

●정상적인 간세포가 죽어 간이 딱딱해진 상태

●간염, 알콜, 유전, 자가면역이 원인

●회복 어렵고 관리가 중요

관련질환

간경화증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