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아기 울음, 제일병원에서 못 듣는다

[사진=연합뉴스TV]
새해 첫날 아침이면 주요 방송국 카메라 기자들과 신문사 사진기자들은 으레 제일병원 또는 강남차병원으로 몰려든다. 새해 첫해 우렁찬 울음소리와 함께 태어나는 새해동이의 모습을 담기 위해서다.

올해는 강남차병원에서 홀로 기자들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 ‘출산 왕국’ 제일병원이 폐원 위기를 맞아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기 때문.

제일병원은 28일 환자들에게 “병원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진료 및 검사의 정상적 운영이 불가능하오니 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달 입원실과 분만실을 폐쇄한 데 이어 외래진료까지 중단한 것.

제일병원은 강남차병원에 앞서 새해 첫 아기 홍보를 하던 곳으로 ‘출산 왕국’, ‘출산의 메카’ 등의 별명을 갖고 있기도 하다. 전국 분만 건수 1위를 꾸준히 지켰으며 배우 김지미, 이영애, 고현정 등 유명 연예인이 이곳에서 아기를 낳았다.

제일병원은 1963년에 서울 중구 묵정동에서 개원한 우리나라 첫 여성전문병원이다. 1987년에는 국내 민간병원 최초로 시험관 아기를 분만하는 데 성공했다.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자의 조카인 고 이동희 박사와 노경병 박사가 공동으로 설립했고, 1991년 노 박사가 영동제일병원(현 미즈메디병원)을 만들어 떠나면서 이 박사가 홀로 경영을 맡았다. 1996년 이 박사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삼성의료원 산하로 들어가서 ‘삼성제일병원’이 됐다가 2005년 삼성그룹 경영진의 결정으로 다시 ‘제일병원’으로 돌아왔다.

제일병원은 삼성그룹에서 분리된 뒤 조금씩 경영 사정이 어려워졌고 이동희 박사의 장남 이재곤 제일의료재단 이사장의 경영 실패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제일병원의 분만 건수는 지난해 4202명으로 2012년에 비해 38% 감소했다. 저출산 여파로 분만 건수가 격감했지만 분만 위주의 경영이 계속됐다. 뒤늦게 여성암센터, 건강검진센터 설립 등에 뛰어들었으나 이미 때는 늦어 무리한 투자라는 평이 많았다.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낙후된 건물 리모델링 등 병원 증·개축 공사비 명목 등으로 총 세 차례에 걸쳐 받은 1000억 원대 담보대출도 걸림돌이 됐다. 이사장이 지인에게 건축을 맡겼지만 공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자금난이 가속화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이 이사장은 병원 공사비용을 부풀려 100억 원대의 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이사장은 경영이 악화되자 주요 보직자들을 해임하고 외부인사를 영입하기도 했지만 자충수가 됐다. 경영진은 의료진 임금을 최대 60%까지 삭감하기에 이르렀고, 노조는 이를 거부하며 지난 6월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정상적인 병원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의료진과 직원이 대거 퇴사했다.

제일병원은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상태다. 이달 초 인수협상을 통해 ‘기사회생’을 도모하고 있었지만, 1000억 원이 넘는 매입비용 부담에 협상이 해를 넘기게 되면서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새해 첫 아이 탄생을 전했던 제일병원에서는 올해 아기 울음소리를 들을 수가 없다. 카메라 기자들은 2000년대 들어 대표적 여성병원으로 자리매김한 강남차병원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제일병원은 현재 외래진료까지 중단하고 응급실만 부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