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음주 보고서 “흡연자는 소주, 운동 애호가는 막걸리”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한국 중장년층의 음주 경향 분석 결과가 나왔다. 담배를 피우거나 친구와 만나면 소주를 마시고, 스트레스를 받거나 운동을 즐기는 사람은 막걸리나 와인을 마시는 경향이 나타났다.

서울의대 의과학과 최재성, 최지엽, 강대희 교수 공동 연구팀이 2005년에서 2013년 사이 도시기반 코호트 연구에 참여한 40~69세 12만 9824명을 대상으로 중장년층의 음주 경향을 분석했다.

남성과 여성의 음주율은 2배 이상 차이 났다. 조사 참여자 중 남성의 음주율은 75.7%, 여성은 31.9%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도 남성이 21.4그램, 여성이 5.5그램으로 차이가 컸다. 남성은 소주 3잔, 여성은 소주 1잔 미만 정도다.

여성 음주율이 남성보다는 낮지만, 꾸준히 늘었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여성 음주 인구 비율은 2005년 27.1%에서 2013년 32.5%로 증가했다. 2009년에는 34.8%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장년층 여성 음주량이 증가한 데에는 막걸리 소비의 비중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체 알코올 소비 중 막걸리의 비중이 2003년 4.2%에서 2013년에는 7.4%로 나타났다. 1.7배가량 증가한 셈이다.

고위험 음주율은 나이가 적을수록, 담배를 피우는 사람일수록,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친구와 많이 만날수록 늘었다. 운동을 즐기는 그룹 또한 고위험 음주율이 높았다.

고위험 음주 그룹은 그 유형에 따라 즐기는 주종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40대 초반은 맥주를 많이 찾았다. 담배를 피우는 그룹과 친구와 자주 만나는 그룹은 소주를 주로 찾았다. 운동을 즐기는 그룹과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그룹에서는 막걸리·와인·양주 소비가 많았다.

최지엽 교수는 “한국은 위험 음주 비율이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라며 “이런 위험 음주를 예방하려면 이와 관련된 요인을 심층적으로 찾아내 국가적인 홍보와 캠페인을 통해 적절한 조처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일본의 국제학술지 ‘역학 저널(Journal of Epidemiology)’ 최근 호에 발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