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제약, 면역항암제 리아백스 공장 신축

[바이오워치]

[사진=삼성제약]

삼성제약이 차세대 췌장암 치료제 리아백스 생산라인 신축에 나선다.

삼성제약은 21일 경기도 화성 향남제약공단에서 생산공장 신축 기공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생산라인이 본격 가동되는 2020년부터 연간 최소 2천만 바이알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신축되는 제2공장은 현재 가동 중인 동결라인과 별도로, 향남공장 내 1만6000제곱미터 규모로, KGMP 및 CGMP기준 리아백스주 전용 동결건조 생산시설로 구축된다. 이번 제2공장 건설에는 약 2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리아백스는 인간 텔로머라제에서 유래한 16개의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펩타이드(peptide)로, 체내의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공격하는 기전의 신개념 면역항암제다.

현재 기존 화학치료제와 리아백스주를 병용투여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3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며, 최근 환자 모집이 완료돼 빠르면 내년 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삼성제약 김기호 대표이사는 “취임 후 경영혁신을 최우선 가치로 하여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쇄신에 힘써왔다”면서 “삼성제약은 이번 리아백스 전용 신축 공장 건설을 계기로 외국계 제약사와 대형 제약사에 국한된 항암 신약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진입과 중견 제약사로의 도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