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 공동 설립

[바이오워치]

[사진=천랩]

천랩이 사과나무치과병원과 닥스메디가 공동으로 구강 마이크로바이오 데이터 뱅크를 설립한다.

생명정보(Bioinformatics)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천랩은 두 기관과 지난 19일 사과나무치과병원 7층 대강의장에서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두 기관은 상호 협력해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를 설립해 사업 협력 분야를 공동으로 발굴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유용 균주를 선별하고 생화학적 연구 분석을 통해 진단 키트 개발, 기능성 소재 발굴 등 향후 제품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 내 존재하는 미생물 및 미생물의 유전 정보 뜻한다.

의료법인 명선의료재단 사과나무치과병원은 1995년 개원 이래 연간 10만명 이상을 진료하고 있는 축적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구강과학 연구소를 설립 하는 등 치의학 분야의 첨단 의료기기 및 기술개발을 위한 연구를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김혜성 명선의료재단 이사장은 “미생물과 유전체를 연구, 분석하는데 국내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천랩과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협력 동반성장 파트너 관계가 됐다는 점이 무엇보다 기쁘고 감사하다”며 “공동의 데이터베이스를 기초로 연구하고 나아가 국민의 건강한 삶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종식 천랩 대표이사는 “구강 질환뿐만 아니라 전신질환과의 관련성이 속속 밝혀지고 있는 구강 마이크로바이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치의학 전문 임상기관인 사과나무치과병원과의 이번 협력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위해 임상의료기관과 기술기업 간에 새롭게 시도되는 시너지 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천랩은 세계적인 표준으로 인정받고 있는 미생물 유전체 데이터베이스 및 생명정보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뿐 만 아니라 헬스케어 분야에서 마이크로바이옴 모니터링 사업 및 치료제 개발을 활발히 추진함으로써 마이크로바이옴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