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터키 업체와 알자뷰 기술 수출 체결

[바이오워치]

퓨쳐켐이 알츠하이머 진단용 방사성 의약품 알자뷰에 대해 터키 기업과 기술 수출 계약을 맺으며 유럽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다.

퓨쳐켐은 19일 터키 방사성 의약품 전문 기업 몰텍(Moltek)과 알자뷰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몰텍은 알자뷰에 대한 터키 내 독점 판매권을 갖게 된다. 향후 알자뷰의 터키 내 판매 허가 취득 후 판매에 따른 로열티로 퓨처켐은 10년간 알자뷰 매출의 50%를 받는다. 본 계약 외에 알자뷰 생산을 위한 퓨ㅕ켐의 자동 합성 장치, 카세트, 리에이전트 키트를 독점 공급할 수 있어 추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퓨쳐켐 관계자는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가 합의한 알자뷰 총 판매액은 약 2099만 달러(약 236억 원) 수준이며, 이에 따른 퓨쳐켐 로열티는 총 1050만 달러(약 115억 원) 규모로 예상된다”며 터키는 인구 8천만 명으로 한국의 두 배 수준이며, 양전자 방출 단층 촬영(PET scan) 가격이 회당 150달러 정도로, 한국 대비 매우 저렴해 알자뷰를 빠르게 터키 시장에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몰텍은 2007년 설립된 터키 방사성 의약품 전문 회사로, 터키와 인접 국가에 방사성 의약품을 공급한다. 몰텍은 기존 암 진단용 방사성 의약품 FDG 중심의 제품군에 알자뷰를 더해 파이프라인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지대윤 퓨쳐켐 대표이사는 “터키 시장 진출을 발판 삼아 유럽 시장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