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올바른 진통제 복용 캠페인 성료

[바이오워치]

[사진=삼진제약]

해열진통제 게보린으로 유명한 삼진제약은 최근 서울시 강북구 소재 숭곡중학교에서 제 5회 알려주고 싶은 약이야기 캠페인(알약 캠페인)을 열고, 강북보건교사협의회 교사를 대상으로 청소년을 위한 약물 안전사용 교육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대한약사회가 주최하고 삼진제약이 후원하는 ‘알약 캠페인’은 각 약사단체 소속의 약사 강사들이 일선 학교를 직접 찾아가 올바른 약 복용을 알리는 캠페인으로 올해가 5년 째다. 4회 캠페인부터는 좀 더 많은 청소년에게 올바른 약의 사용법을 전하기 위해 학생들이 아플 때 자주 찾고 기대는 보건교사도 대상으로 진행됐다.

숭곡중학교에서 열린 강좌에는 강북보건교사협의회 보건교사 30여명이 참석했으며, 서울시약사회 의약품안전사용교육강사단 성기현 약사가 게보린 등 진통제의 올바른 복용법과 청소년의 통증관리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성기현 약사는 강연에서 “보건교사가 약을 선택할 때 청소년 환자가 가진 병력, 알러지, 복용중인 약물을 확인한 후 결정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상담을 강조했다. 또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통증의 기저원인을 제거해야 한다”며 의약품 오남용을 줄이고 비약물적 통증 억제 방법을 소개했다.

삼진제약 이성우 대표이사는 “모든 의약품은 항상 전문가의 복약지도를 받고 용법 용량에 맞춰 안전하게 복용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며 “삼진제약은 청소년들이 올바르게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강연, 캠페인 등의 활동을 더욱 활발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