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종 제형 시장 1위’ 대웅제약 루피어데포 고성장 눈길

[바이오워치]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항암 치료제 루피어데포가 비약적인 매출 성장을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은 루피어데포가 ‘성선자극호르몬분비호르몬 작용제(GnRH-a)’ 1개월 지속 제형 시장에서 리딩 제품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아이큐비아 데이터에 따르면, 루피어데포는 2014년 155억 원에서 2017년 238억 원을 기록하며 53%의 비약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2018년 누적 매출은 3분기까지 174억 원을 기록했으며, 연매출 230억 원 이상을 달성할 전망이다.

전형배 대웅제약 루피어 PM은 “루피어데포의 이러한 상승세는 오리지널을 앞선 제네릭의 사례로, 대웅제약의 차별화된 마케팅 검증 4단계 전략과 우수한 영업력이 주효했기 때문”이라며 “내부의 항암제 조직으로 전문성을 강화하고 내년에 루피어 전용 생산 라인의 가동을 통해 루피어데포에 더욱 역량을 집중하여, 향후 선진국 수출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피어데포는 류프로렐린(Leuprorelin) 제제의 전립선암, 폐경 전 유방암,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등의 항암 치료제로, 대웅제약이 2003년 펩트론과 기 술도입계약과 원료 공급 약정을 체결해 2005년 출시했다.

최근 계약 기간 만료에 따라 두 기업은 해당 기술 도입 계약과 원료 공급 약정을 종료하기로 합의했고, 대웅제약은 류프로렐린 서방형 주사제 사업화에 필요한 공유 특허권자로서 사업을 지속하고 기존 원료 제조처의 원료 수급을 지속할 계획이다.

한편, 대웅제약은 루피어데포 성장세에 발맞춰 제품 품질 확보 및 원활한 공급을 위해 루피어데포 전용 생산 라인을 오송 신공장에 건립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