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 하체 부상 많아…스노보드는?

[사진=Lukas Gojda/shutterstock]
스키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겨울 스포츠의 꽃인 스키와 스노보드를 안전하게 즐기려면 자주 다치는 부위를 인지하고 주의하는 것이 좋다.

미국 스포츠의학 저널에 따르면 스키는 주로 하체 부상이, 스노보드는 상체 부상이 많다. 18년간 버몬트주 스키장 부상자 1만1725명을 조사한 결과다. 스키는 무릎 부상이 33%로 가장 많았고 손바닥(6.6%), 어깨(6.4%) 순서로 많이 다쳤다. 스노보드는 손목이 20.4%, 어깨가 11.6%로 가장 많았다.

하체의 움직임이 많고 회전이 많은 스키는 하체, 특히 무릎이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스노보드는 두 발이 보드에 고정돼 있어 안정적이지만 폴대가 없어 넘어질 경우 손을 포함한 상체 부상의 위험이 크다.

특히 스노보드는 리프트 탑승 때 안전상 한 발을 장비에서 분리해야 한다. 정상에 도착해 내리는 과정에서 제어와 조정이 쉽지 않아 사고가 종종 일어난다. 초보자들은 서두르지 말고 주변을 잘 살펴 충돌사고를 피해야 한다.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방문석 교수는 “스키와 다리 방향이 틀어진 상태에서 넘어지면 무릎이 과도하게 비틀어져 십자인대나 내외측 인대에 손상을 입게 된다”며 “주로 근력 힘이 부족할 때 넘어져 근력 강화도 부상을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스키장은 기온이 낮아 한랭 질환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저체온증, 동상 등이 대표적이다. 기온이 아주 낮지 않더라도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고령자와 어린이는 체온 유지 기능이 떨어져 저체온증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체온이 35도씨 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저체온증은 피로감이 심해지고, 의식이 흐려지거나 말이 어눌하게 나온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혈압상승 등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

추위에 노출된 피부가 아프거나 붉어지고, 물집이 생기면 동상의 징조다. 증상이 나타나면 따뜻한 환경으로 이동하고 해당 부위를 38~42도씨 정도의 따듯한 물에 담그는 것이 좋다.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키장에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방한 기능이 뛰어난 옷을 갖춰야 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