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있다면 커피보단 녹차 선택해야 (연구)

[사진=NOBUHIRO ASADA/shutterstock]
빈혈 환자는 커피보다는 녹차를 마시는 것이 좋겠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철 결핍성 빈혈이 심해질 수 있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커피를 많이 마시면 철 결핍 빈혈에 악영향을 미친다. 페리틴은 철분 저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로, 철분 결핍성 빈혈의 진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전남대병원 예방의학과 신민호 교수팀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7071명을 대상으로 커피·녹차 섭취 횟수와 혈중 페리틴 농도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커피를 많이 마실수록 혈중 페리틴 농도가 감소했다. 커피를 하루 세 잔 이상 마시는 남성의 혈중 페리틴 농도는 밀리리터당 92.2나노그램으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남성(밀리리터당 100.7나노그램)보다 적었다. 하루 세 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여성의 혈중 페리틴 농도 또한 밀리리터당 28.9나노그램으로, 하루 1잔 미만 마시는 여성(밀리리터당 35.6나노그램)보다 적었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혈중 페리틴 수치가 떨어지는 것은 커피의 카페인이 몸 안에서 철분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커피의 과다 섭취가 혈중 페리틴 농도를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었지만 녹차는 많이 마셔도 혈중 페리틴 농도에 특별한 변화를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녹차의 카테킨, 테아닌 등의 성분이 카페인의 효과를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