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김수정 소장, 보건의료기술진흥 대통령 표창

[바이오워치]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 김수정 소장이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년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바이오신약연구소 김수정 소장(상무)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2018년)로 17회를 맞이하는 2018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은 우리나라 보건산업에 대한 중요성과 공감대를 확신시키고, 보건의료 연구개발에 뚜련한 공적을 세운 연구자에 대하여 국가적으로 치하하는 행사다.

김수정소장은 ▲ 세계 최초 골 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연구개발 ▲ 국내 기술을 활용한 유전자치료제 개발 기반구축에 기여한 부분을 인정받았다.

김 소장은 세계 최초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연구개발부분에서는 연골세포 및 TGF-β1 유전자를 활용해 개발한 first-in-class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개발에 참여해 국내 29번째 신약이자 국내 최초 유전자치료제로 허가를 받고, 일본 기술수출 및 중국 하이난성, 홍콩, 몽골, 사우디, UAE에 수출 계약을 맺은 성과를 냈다.

국내 기술을 활용한 유전자치료제 개발 기반구축 부분에서는 유전자 통증 치료제, 종양 살상 바이러스 등 신개념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통해, 국내 유전자치료제를 글로벌 신약으로 한층 발전하게 한 부분에서 인정을 받았다.

코오롱생명과학의 김수정 소장은 “인보사 허가에 안주하지 않고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만성/난치성 질환에 대한 유전자치료제를 계속 연구개발하고 또다른 글로벌 신약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최근 인보사는 국내에서 10월 기준 시술건수가 2,200건을 넘어 지속적으로 성장했으며, 홍콩/마카오에 약 170억원, 몽골에 약 100억원, 사우디아리비아 및 UAE에 예상 매출 약 1000억원, 중국 하이난성 23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및 단일국가 최대의 규모인 일본에 6700억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