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방사성 의약품 생산 장비 CE 인증 획득

[바이오워치]

[사진=퓨쳐켐 sCUBE]
퓨쳐켐(대표이사 지대윤)이 방사성 의약품 유럽 진출을 위해 필요한 CE 인증(유럽 통합 규격 인증) 획득에 성공했다.

3일 퓨쳐켐에 따르면, 퓨쳐켐은 방사성 의약품 생산 장비인 자동 합성 장치 에스큐브(sCUBE)에 대한 CE 인증을 획득했다.

퓨쳐켐 관계자는 “방사성 의약품은 생산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반감기(110분)로 소멸되기 때문에 소비지 근거리에 생산 시설 구축이 필요하다”며 “자동 합성 장치 에스큐브의 이번 유럽 CE인증은 방사성 의약품 유럽 수출을 위한 선행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에스큐브는 퓨쳐켐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국산 자동 합성 장치로, 퓨쳐켐의 알코올 용매를 활용한 F-18 표지 기술을 적용해 제조 수율을 높였다.

지대윤 퓨쳐켐 대표는 “유럽 CE인증 획득에 따라 퓨쳐켐 방사성 의약품의 유럽 진출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CE 인증을 바탕으로 유럽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문을 두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