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숨기는 직장인, 신체 건강 빨간불

[사진=Elnur/shutterstock]
감정을 숨기고 일하면 근육통, 허리통증 등 실제로 몸이 아플 위험이 크다고 밝혀졌다. 특히 감정노동자의 건강이 위험하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류지영 교수팀이 업무에서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근로자 2명 중 1명 이상이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6월 1일부터 2011년 11월 30일까지 한국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수행한 제3차 근로환경조사(KWCS)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사무, 판매, 서비스 분야 임금근로자 중 업무에서 근골격계 증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부적절한 자세나 손과 팔의 반복적인 동작, 소음이나 진동 노출 같은 위험 요인이 없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평가했다.

전체 응답자 1만2186명 중 ‘나는 감정을 숨기고 일을 해야 한다’에 그렇다(항상 또는 대부분)고 대답한 비율은 30.6%(3730명)로 나타났다. 은행원, 전화상담원, 백화점 점원, 의료인 등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근로자 군에서 남성은 50.4%, 여성은 56.5%가 근골격계 증상을 호소했다. 그렇지 않은 근로자 군은 남성 37.9%, 여성 45.2%로, 남녀 모두 10% 이상 차이를 보였다.

또 감정을 숨기는 노동자는 그렇지 않은 노동자보다 근골격계 증상에 대한 위험도도 최대 1.48배 높았다. 전신피로 위험도 남성이 1.75배, 여성이 1.82배나 높았으며 두통이나 눈의 피로를 느낄 위험은 남성이 1.5배, 여성이 1.42배였다.

류지영 교수는 “감정을 숨기며 일하는 것은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고, 이러한 스트레스는 근육의 긴장을 높여 근육과 관절의 퇴행성 변화를 가속화 할 수 있다”며 “또한 감정을 숨기면서 나타날 수 있는 부정적 감정과 같은 심리적인 상태는 통증의 인지에도 영향을 미쳐, 자극에 과민하게 반응해 지속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류 교수는 “감정을 숨기고 노동하는 것은 업무 중 사람과의 관계에서 오는 것으로, 근본적으로는 고객과 근로자 간 또는 근로자 간 서로를 배려하는 문화가 있어야 한다”며 “회사에서는 이러한 위험성을 인지해 근로자를 지지하고 보호하는 방침을 마련하고 근로자는 취미활동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적절히 해소하거나 과도한 근육의 긴장을 예방하기 위해 스트레칭 같은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증상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일본 노동안전위생종합연구소(JNIOSH, National Institute of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Japan)가 발행하는 산업보건(Industrial Health) 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