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가 자꾸 빠지는 ‘재발성 탈구’ 치료법은?

[사진=beeboys/shutterstock]

어깨 탈구는 흔히 어깨와 팔꿈치를 잇는 뼈인 상완골(위팔뼈)이 어깨 관절에서 빠지는 것으로, 몸의 앞쪽으로 빠지는 전방 탈구가 가장 흔하다. 선천적으로 관절막이 느슨할 경우 탈구가 생기지만 일반적으로는 외상에 의해 발생한다.

한번 어깨가 탈구된 후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탈구되는 것을 어깨 재발성 탈구라고 한다. 탈구가 반복되면 어깨가 쉽게 빠지는 것은 물론 탈구 시 신경이나 혈관이 함께 다치면서 팔 부위의 감각 이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어깨 위로 팔을 올려 돌릴 때 통증과 함께 팔이 빠질 것 같은 불안감을 느낀다면 어깨 재발성 탈구를 의심해 봐야한다. 탈구가 잦아지면 심한 외상없이도 쉽게 팔이 빠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처음과 달리 통증도 덜해지고, 탈구가 익숙해져 팔을 끼우고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통증이 없어도 어깨 탈구가 생기면 주변 조직이 손상 되었을 가능성이 높고 다른 어깨 질환 또한 유발할 수 있다.

동탄시티병원 권현빈 원장은 “통증이 심하지 않아도 잦은 어깨 탈구가 반복되다 보면 운동을 하거나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관절이나 연골, 신경 손상 등을 유발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깨 관절 주변의 물렁뼈인 관절 와순은 상완골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재발성 탈구로 관절 와순이 손상되면 불안정함과 함께 어깨 통증이 생기게 된다.

어깨 탈구가 처음이거나 탈구 시 관절이 손상되지 않았다면 물리치료, 근육 운동 등으로 보존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그렇지만 관절 와순이 파열되었거나 뼈에 손상이 있다면 환자의 상태에 따라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 적 치료를 시행해야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어깨 주변 근육을 강화해 주고 어깨에 심한 충격이나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만약 어깨 탈구가 발생했다면 재발성 탈구 혹은 탈구로 인한 어깨 손상의 위험이 크므로 병원을 찾아 제대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