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항혈전제 원료 클로피도그렐 中 진출 계약

[바이오워치]

[사진=이성우 삼진제약 대표(우)와 리 천리 레퓨파마슈티컬스 총경리(좌). 삼진제약 제공]
삼진제약이 중국 제약 기업 레퓨 파마슈티컬스(LEPU Pharmaceuticals)와 플래리스 원료인 클로피도그렐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레퓨 파마슈티컬스는 레퓨 메디컬 테크놀로지(LEPU Medical Technology) 산하 제약 기업으로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있다. 특히 심혈관 질환에 특화된 의약품으로 심혈관 환자의 예방, 치료, 재활을 위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삼진제약의 항혈전제 플래리스의 구상입자형 클로피도그렐 원료 공급과 더불어 이 원료를 중국 내 클로피도그렐 완제품에 사용하기로 했다.

플래리스는 클로피도그렐 황산수소염 제제로 지난 2007년에 출시됐다. 특히 미세한 구슬 모양의 구상입자형 클로피도그렐 황산수소염 원료 합성 기술은 난이도가 높아 전 세계 보유 회사가 적고 국내에사는 삼진제약이 유일하다.

전 세계 클로피도그렐 시장은 약 10조 원 이상으로, 삼진제약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클로피도그렐 시장 개척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성우 삼진제약 대표는 “중국 제약사인 레퓨 파마슈티컬스와 맺은 업무 협약의 의미가 크다”며 “이를 통해 삼진제약의 중국 진출뿐 아니라 해외 수출 역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