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GIB, 국내 첨단바이오의약품 성과홍보관 운영

[바이오워치]

[사진=monticello/shutterstock]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내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코디네이팅센터(CoGIB)는 2018 바이오 혁신 성장 대전 기간 중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사업 성과홍보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사업은 줄기세포치료제 및 유전자치료제 분야 국내기업의 글로벌 도약을 위해 보건복지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출연해 2015년부터 3년간 총 연구비 약 400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메디포스트와 신라젠, 제넥신, 코오롱생명과학이 사업을 통해 글로벌 임상 진행 및 후속파이프라인을 개발했다. 특히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는 먼디파마에 6677억 원 규모의 기술 수출에 성공하는 등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의 성과들이 가시화되고 있다.

CoGIB은 3년간의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사업 연구지원사업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성과발표∙전시회를 진행하며, 28일에는 국내 첨단바이오의약품 시장을 선도하는 8개 기업들(메디포스트, 신라젠, 제넥신, 코오롱생명과학, SCM생명과학, 녹십자랩셀, 바이로메드, 툴젠)의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한 CoGIB은 성과발표∙전시회를 통해 첨단바이오의약품 산업백서, 최신동향, 임상 IND전략, 유전자치료제 성공요인 등의 분석보고서와 사업 성공사례집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업편람 등 총 10종의 성과보고서를 USB에 탑재해 선착순으로 배포한다.

특히 성공사례집(The Journey to Success, Stem Cell & Gene Therapy)에는 국내 8개 선도기업((메디포스트, 신라젠, 제넥신, 코오롱생명과학, SCM생명과학, 녹십자랩셀, 바이로메드, 툴젠) 성공스토리 및 대학연구의 기술이전 스토리가 담겨있어 첨단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하는 연구자와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CoGIB의 이태규 센터장은 “제4차 산업 혁명의 주요 화두 중 바이오 의약품은 각광받고 있으나, 첨단 기술의 발전을 위한 장기간의 시간과 비용에 대해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는 분야이므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바탕으로 한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며 “성과발표∙전시회를 통해 많은 관계자들이 바이오 의약품 개발과 글로벌 진출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해 지식도 넓히고 네트워킹을 통해 서로의 사업적 성과를 돕는 단초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