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이온 마케팅 안 돼!”…’라돈 침대’ 재발 막는다

[사진=VGstockstudio/shutterstock]
정부가 ‘라돈 침대’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나섰다. ‘음이온 마케팅’과 천연 방사성 원료 물질(원료 물질) 사용이 제한된다.

22일 정부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생활 방사성 제품 안전 강화 대책을 상정, 의결했다.

먼저, 이온화 작용을 목적으로 제품에 ‘모나자이트’ 등 원료 물질 사용이 금지된다. 이러한 물질이 건강에 좋은 것처럼 홍보하는 이른바 ‘음이온 마케팅’ 또한 할 수 없게 된다. 특히, 침구처럼 장시간 밀착해 사용하는 제품이나 마스크, 생리대 등 신체에 착용하는 제품은 원료 물질 사용이 원천 금지된다.

원안위는 “기존에는 연간 1밀리시버트(mSv) 기준만 충족하면 제조 및 수입이 가능했다”며 “이번 제도가 시행되면 국민 안전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료 물질 제품 유통 관리도 강화된다. 기존에 원료 물질 수입·판매자에게만 적용됐던 등록 제도를 가공 제품 제조·수입 업자까지 확대한다. 또 원료 물질의 불법·무단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원료 물질 거래를 등록 업체끼리만 할 수 있게 된다.

가공 제품은 제품에 사용되는 원료 물질의 종류·농도 등이 안전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만 등록을 허용해 제품 안전성을 사전에 검증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적합 제품 발견 시 즉시 공개하고 판매 중지를 의무화하며,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의 천연 방사성 물질 폐기 방안 또한 고안 중이다.

원안위는 “해외여행 시 현지에서 구매하거나, 해외 직구 등을 통해 구입한 제품 등 국내에서 조치가 어려운 부적합 제품 또한 원안위와 지자체를 통해 수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