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UNIST, AI 신약 개발 공동 연구

[바이오워치]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UNIST(울산과학기술원)와 인공지능 신약 개발 및 바이오 메디컬 분야 공동 연구에 돌입한다.

대웅제약은 UNIST 대회의실에서 ‘대웅제약과 UNIST 간 산학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대웅제약의 신약 개발 역량과 UNIST의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의 강점을 결합한 공동 연구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UNIST는 2016년 3월 경영공학부를 신설하고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 분야 연구와 교육 역량을 확충해왔다.

이번 MOU에 따라 대웅제약은 신약 개발 관련 데이터 가공과 신약 후보 물질의 실험 분석을 진행하고, UNIST에서는 신약 개발을 위한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과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이외에도 양사는 연구 시설 공동 활용, 연구 인력, 기술 및 정보교류를 통해 유기적으로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공동 연구는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헬스 케어 사업으로, 빅 데이터를 기반에 둔 연구와 신약 분석 플랫폼 개발을 통해 혁신신약 파이프 라인을 구축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대웅제약의 연구 개발 전략인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면서 핵심 연구 역량에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신약 개발 등 바이오 메디컬 산업은 4차 산업 혁명 시대 가장 빨리 성장하고 확대되는 분야”라며 “다양한 신약 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대웅제약과의 연구 협력은 파급력 있는 연구와 신산업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인공지능 신약 개발은 의료, 약물 등 각종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접목해 신약 후보 물질을 발굴하거나 약효를 검증하는 기법으로 신약 개발에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어 최근 글로벌 제약사를 중심으로 도입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