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경구용 루게릭 치료제 개발 나서”

[바이오워치]

[사진=테라젠이텍스]
국내 제약사가 경구용 루게릭병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테라젠이텍스는 J2H바이오텍과 공동 개발한 루게릭병(근위축성측색경화증) 치료제 라디컷주(성분명 에다라본) 경구 투여 가능 유도체 후보 물질(TEJ-1704)에 관한 전임상 및 임상 연구를 본격 개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테라젠이텍스는 J2H로부터 관련 기술과 글로벌 판권 일체를 이전 받는 계약을 체결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에 확보한 신약 후보 물질을 대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전임상시험을 내년 중으로 완료하고, 곧바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1상 임상시험 계획 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임상시험은 총 5~7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라디컷주가 이미 희귀 의약품으로 지정된 상태라 완료 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별도로 글로벌 라이선스 아웃은 임상 1상 완료 후에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테라젠이텍스는 기대하고 있다.

테라젠이텍스는 라디컷주가 이미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제품이며, 개발된 경구용 치료제의 동물 실험에서 주사제의 최고 80% 수준까지 체내 흡수율을 향상시킨 바 있어 개발 성공을 낙관하고 있다.

라디컷주의 경구 투여 제제 개발이 성공하면 루게릭병 환자들이 정맥 주사를 맞기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며, 약제의 체내 농도 조절을 위한 휴약기도 가질 필요가 없게 된다.

이로써 거의 평생 치료를 해야 하는 루게릭병의 특성상 환자들이 만성적으로 고통 받고 있던 투약에 따른 정신적, 체력적 문제를 해소할 수 있으며, 지속적인 치료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류병환 테라젠이텍스 대표는 “이번 기술 이전은 루게릭병에 효과적이면서도 편리한 치료 약물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해 당사의 미래 성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재선, 유형철 J2H 대표는 “테라젠이텍스와 협력을 통해 우수한 개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희귀 질환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 해결책 제시와 실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테라젠이텍스는 인공지능(AI)과 빅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이 후보 물질이 루게릭병뿐 아니라 파킨슨병, 뇌졸중, 치매 등 CNS(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있는지 타진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9000여 종의 희귀질환을 대상으로 AI 분석을 실시, 새로운 치료제 개발 및 과제화도 추진 중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전문 의약품 제조 및 유전체 분석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보이고 있으며, J2H는 신약 개발 벤처 기업으로 비알콜성 지방 간염 치료제와 간 이식에 따른 C형 간염 재발 억제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