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바이오사와 면역 항암제 3종 공동 개발

[바이오워치]

[사진=CI Photos/shutterstock]
LG화학이 미국 큐 바이오파마(CUE Biopharma)와 손잡고 면역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파마는 면역 치료 분야 신약 개발을 위한 혁신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암, 자가 면역, 만성 감연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미국 나스닥 상장 회사다. LG화학은 큐 바이오파마의 전임상 및 후보 물질 발굴 단계의 면역 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LG화학 측은 T 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할 수 있는 큐 바이오파마의 플랫폼 기술이 환자의 T 세포를 체외로 추출해 활성화시킨 후 체내에 재주입하는 기존 T 세포 치료제와 차별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아시아권(LG화학)과 비아시아권(큐 바이오파마)으로 지역을 나눠 공동 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한다. LG화학은 아시아 지역 권리를 독점으로 확보하게 된다.

LG화학은 지분 투자,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약 4억 달러(약 4553억 원)를 큐 바이오파마에 지급한다. 상업화 이후에는 아시아 지역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도 지급하기로 했다.

더불어 LG화학은 계약 후 2년 내 전 세계 상업화 권리를 바탕으로 한 파트너사의 신약 과제 1개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5억 달러(약 5692억 원) 규모의 옵션 권한도 확보했다.

양사의 오픈 이노베이션에서 LG화학은 바이오 의약품, 합성 신약, 백신 등 폭넓은 의약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 공정 및 품질 관리(CMC)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이에 대한 성과(임상 시료 개발, 상업화 생산 등) 수준에 따라 파트너사로부터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적인 선택적 T 세포 조절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 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이 합쳐진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암 환자들을 위한 혁신 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댄 파세리 큐 바이오파마 대표 겸 CEO는 “LG화학의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분야 임상 개발 역량은 큐 바이오파마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