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건복지부 “2분만 움직여도 건강 증진 효과”

[사진=Dragon Images/shutterstock]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고, 쓰레기를 버리러 움직이는 등 단 몇 분간의 신체 활동은 건강 증진에 어떤 효과를 미칠까.

미국 보건복지부(HHS)는 11월 12일(현지 시간)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 연례 총회에서 미국인을 위한 새로운 신체 활동 지침을 발표하고 “단 2분만 신체 활동을 해도 건강 증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전의 신체 활동 가이드라인에서는 10분 이상의 신체 활동만을 1주일 권장 운동량에 포함시켰다. 브레트 기어로와 HHS 차관보는 “일상생활 중에 약간의 신체 활동량만 늘려도 건강 증진에 큰 효과가 있다”며 “2분 정도의 짧은 운동도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경우 조기 사망의 원인 10%는 비활동적인 생활에 있다”며 “비활동적인 사람 중 25%만 적극적으로 활동량을 늘리고 권장 운동량을 충족시키면 7만5000여명이 사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신체 활동 지침은 2008년에 처음으로 나왔다. 이에 따르면 1주일간 권장 활동량은 성인의 경우 중간 강도의 유산소 운동은 150~300분, 강도가 높은 운동은 75~150분이며, 2일간 근육 강화 운동을 하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나온 지침은 과학적 증거를 바탕으로 신체 활동으로 인한 장단기 건강 증진 효과에 대해 보다 폭넓은 내용을 열거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신체 활동을 한 번만 해도 정신을 선명하게 하고, 불안감을 줄이며, 혈압을 낮추고, 수면을 개선하고, 혈당을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신체의 능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

또 규칙적인 신체 활동은 뇌 건강을 향상시키고, 8가지 암의 발병 위험을 줄이며, 체중이 더 증가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신체 활동으로 개선되는 만성 질환으로는 골관절염, 고혈압, 당뇨병, 불안 및 우울증이 있다.

운동은 또한 치매, 다발성 경화증, 주의력 결핍 및 과다 행동 장애, 파킨슨병 환자의 뇌 기능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미국 플로리다 대학교 의대 에일린 핸드버그 박사는 “운동이야말로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처방”이라며 “임신한 여성이든, 어린이나 어른이든 또한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지 여부에 상관없이 이 지침의 영향을 받지 않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