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아토피 치료제 JW1601 임상 1상 승인

[바이오워치]

[사진=Connect world/shutterstock]
JW중외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혁신적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에 대한 임상 1상 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7일 밝혔다.

JW1601은 지난 8월 피부 질환 치료 시장 글로벌 1위 기업인 덴마크 레오파마에 전임상 단계에서 총 4억200만 달러(약 4500억 원) 규모로 기술 수출한 신약 후보 물질이다.

이 후보 물질은 히스타민(histamine)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 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의 신호 전달을 억제하는 이중 작용 기전을 갖고 있다.

특히 항염증 효과 위주인 경쟁 개발 제품과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인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경구제로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환자 복용 편의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신약 후보 물질로 평가된다. 현재까지 개발된 아토피 치료제는 피부에 바르는 연고 형태와 주사제만 존재한다.

또 H4 수용체에 높은 선택성을 가지고 있어서 부작용 발현율도 현격하게 낮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이번 임상 시험 계획 승인에 따라 세브란스병원에서 총 88명의 건강한 한국인과 코카시안(백인) 성인을 대상으로 안전성, 내약성을 비롯해 약물의 효과, 생체 반응 등을 평가한다.

JW중외제약은 2019년까지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며, 레오파마는 2020년부터 글로벌 임상 2상 시험을 시행할 방침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전임상 독성 시험(GLP)에서 매우 높은 안전역을 갖는 것으로 확인돼 성공적인 임상 시험이 기대된다”며 “피부과 영역의 글로벌 리더인 레오파마와 함께 JW1601을 난치성 질환인 아토피 피부염을 완치시킬 수 있는 치료제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 조사 기관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 아토피 치료제 시장은 지난 2016년 45억7500만 달러(약 5조1000억 원) 규모를 기록했으며, 2024년엔 73억 달러(8조2000억 원)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